배너 닫기

아내의맛,김예령,남친 손병호 집 초대…윤석민 "장인어른 생기는 줄"

등록일 2021년02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예령이 남사친 손병호와의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배우 김예령이 '남사친' 손병호를 집에 초대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이 손님맞이를 위해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과 함께 문어 요리를 준비했다.

이날 김예령은 딸, 사위를 향해 "오늘 누가 오기로 했다. 엄마 남친"이라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스튜디오는 "어쩐지 얼굴이 폈다", "생각보다 빨리 생겼다"며 들썩이기 시작했다.

 

MC 이휘재는 "소문을 들었는데 30대 후반이랍니다"라며 무리수를 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김예령은 바로 "사실 남사친"이라고 정정했다.

 

이에 윤석민은 "깜짝 놀랐네. 또 장인어른 생기는 줄 알고"라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령의 집에 도착한 손병호는 도착하자마자 "집이 너무 예쁘다.

 

그대만큼 예쁘진 않겠지만"이라며 달콤한 멘트를 던져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드라마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췄다고 말했다.

 

이날 손병호는 김예령이 준비한 안동찜닭, 문어샐러드 등을 먹으며 김예령의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에게 김예령과의 남다른 인연을 소개했다.


손병호는 16년 전 김예령과 처음 부부 역할로 연기했다며 "나는 멜로 중에서도 나이든 중년의 깊은 사랑도 나쁘지 않은데 우리 둘이 주인공이 돼서"라고 김예령과의 멜로 호흡을 꿈꿨다.

 

손병호는 "20년 가까이 된 것 같다"며 "멜로 중에 남자나 여자나 나이가 들어서 깊은 사랑을 표현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우리가 주인공이 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김수현은 "사모님께 혼나는 거 아니냐"고 웃었고, 김예령은 "연기니까 괜찮다.

 

언니(손병호 아내)랑도 아는 사이"라고 답했다.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기 전 동거 경험이 있는 손병호는 "그 전에 연극하면서 돈도 없고 힘든 시기에 이걸 인정하고 '편하게 같이 살자'고 했다"며 "동거를 하니까 일에 더 욕심이 생겼다.

 

이 사람을 먹여 살려야 되니까 자존심이 사라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을 두려워하지 마라. 결혼이 인생 성공의 지름길이다"라고 나름의 생각을 밝힌 뒤 김예령에게 "혹시 좋은 남자를 만나면 결혼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예령은 곧바로 "안 하지"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위 윤석민은 "내가 결혼하길 바라?"란 장모 김예령의 질문에 "응원한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딸 김수현은 "반반이다.

 

친구처럼 동반자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는데 꼭 결혼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