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와우중학교 동창생 수진과 서신애,배우 서신애도 학폭 피해 고백

등록일 2021년02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와우중학교가 밤새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교 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수진과 중학교 동창인 배우 서신애도 수진에게 학폭 피해를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학교폭력(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과 와우중학교 동창인 배우 서신애가 수진을 겨냥한 듯한 글을 올리면서부터다. 

22일 새벽 타임포스트는 서신애도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피해자였다'라는 제목으로 서신애가 올린 글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신애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none of your excuse(변명하지마)"라는 글을 올렸다.

 

글에 대한 별다른 설명은 없었지만, 학폭 구설수에 오른 수진과 서신애가 와우중학교 동창임이 밝혀지자 과거 수진이 서신애를 괴롭힌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특히 2012년 서신애는 드라마 기자간담회에서 "예전 '지붕 뚫고 하이킥'을 할 때 학교에서 놀림을 좀 받았다.

 

중학교에 가서도 선배들이 놀렸다.

 

'빵꾸똥꾸' '신신애'라고 말하기도 하고 내가 지나가면 '연예인 가신다. 비켜라'라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거지가 아닌데 거지라고 하기도 했다"며 눈시울을 붉혔던 것이 보도된 바 있기 때문이다. 

현재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수진의 학폭 논란에 대해 전면 부인한 상태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재학시절 동창생의 언니로, 수진과 동창생이 통화로 다투는 것을 옆에서 들은 작성자가 수진과 통화를 이어나가며 서로 다툰 사실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 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 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꿈을 향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게재한 이들을 대상으로 형사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계속 등장하고 있다. 학폭 피해자라는 트위터 이용자는 “서수진 학폭 사실 맞다. 내가 산증인이다. 나도 당했거든”이라며 글을 올렸다.

그는 “(수진이) 학교 앞차 한대가 주차 가능한 작은 공터에서 담배를 피다 걸리고 학폭으로 소년원 들어간 남자 선배와 맞담배를 피우고 애들 후문으로 하교할 때 길 쭉 따라오면 이불집 있는 곳 마루에 앉아서 돈 있냐고 돈을 뜯었다”며 “이 외에도 반마다 돌아다니며 애들 돈을 뜯고 맞은 애들도 수두룩하다”고 주장했다.

 

“뺨도 맞았냐”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A씨는 “제가 성격이 좀 세서 안 준다고 내가 왜 주냐고 했다 맞았다”라며 “그때 패딩 색상도 기억한다.

 

(수진)이 살던 아파트 이름도 안다”며 구체적인 지명과 아파트 이름까지 밝혔다.

그러면서 “가해자에게 학교 폭력을 당한 게 맞으나 악의적인 욕설을 게시하는 등 속한 그룹과 그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삼가해달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로 족하며 사람을 죽이는 악플이 필요한 게 아니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인 증거를 요구하는 이들에 대해 A씨는 “그당시 맞을 걸 알고 욕 들을 거 알고 녹음기라도 켜 놨어야 하나”라며 “성폭행 피해자들한테 가 왜 증거 없냐고 왜 곧장 산부인과로 뛰어가지 않고 몸을 씻었냐고 욕해보라”고 반박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