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궁금한 이야기Y’ 4억 명품녀 사기행각, 담보로 내건 가방 가짜?

등록일 2021년0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궁금한 이야기Y’ 4억 명품녀의 수상한 행각이 드러났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VIP의 은밀한 외출’ 부제로 그려졌다.

지난해 12월, 서울 한 백화점 모피 매장에 등장한 30대 젊은 여성. 그가 떠난 후 모피코트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절도 사실을 들키자 이 여성은 ‘사려고 한 건데 왜 그러냐’라며 수천만 원 값을 치르고 유유히 떠났다.

결국 백화점 모피 매장 직원들 사이에서는 4억 명품녀라며 ‘이씨 주의보’가 내려졌다.

이 씨를 둘러싼 수상한 사건은 이뿐만이 아니다.

 

이 씨는 2억2천만원이 넘는 명품시계를 구매하겠다고 한 후 잃어버렸다고 주장한 것.

이 씨는 시계를 사겠다는 지인에게 보여주겠다며 딱 하루만 시계를 빌려달라고 했고, 최고급 명품 가방을 담보로 내밀기도 했다.
 

젊은 VIP를 철썩 같이 믿고 시계를 내 준 사장님. 그러나 해당 가방은 가짜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지난해 12월, 서울의 한 백화점 모피 매장에 한 여인이 들어섰다. 옷부터 가방, 액세서리까지 온통 명품으로 치장한 삼십 대의 젊은 여자다.

 

여유 있게 매장을 둘러보고 상담까지 받은 그녀가 떠난 후 매장이 발칵 뒤집혔다.

 

수천만 원짜리 모피코트가 사라진 인데 이런 모피 절도 사건이 이번만이 아니었다.

 

바로 전날 강남의 한 백화점에서도 모피코트 절도 사건이 발생했던 것이다.

 

한 백화점에서는 절도 사실을 들키자 ‘사려고 한 건데 왜 그러냐’며 그 자리에서 수천만 원 값을 치르고 유유히 나갔다.

 

결국, 백화점 모피 매장 직원들 사이에 그녀를 조심하라는 주의보까지 돌게 된다.

 

그리고 밝혀진 그녀의 정체는 입고 있는 옷과 가방이 다 합쳐 4억 원이 넘는다며 한 방송에 소개되어 일명 ‘4억 명품녀’라고 불리던 이 씨(가명)였던 것이다.

 

방송에 나와 재력을 자랑하던 그녀는 왜 몇 년 사이에 절도범이 된 것인지 알아본다.

그녀를 둘러싼 이상한 일은 모피 절도 사건뿐만이 아니었다.

 

이 씨는 서른다섯의 젊은 나이에 미국에서 두 개의 사업체를 운영하는 성공한 사업가이자 어마어마한 재력가로 자신을 소개한다.

 


 

사는 곳과 타는 차는 물론이고, 머리부터 발끝까지 명품을 휘두른 그녀의 호화스러운 생활은 많은 이들에게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그녀는 자신의 SNS에서 몇 번 착용하지 않은 명품들을 싼 가격에 판매했고, 그녀 자체를 보증서처럼 믿었던 사람들은 전혀 의심하지 않고 중고명품을 거래했다고 한다.

 

-피해자-

이 씨가 판매한 고가의 명품 가방이 이른바 ‘S급 짝퉁’, 즉 가짜였던 것이다.

 

급기야는 이 씨를 믿고 가짜 명품을 구입했다 피해를 본 사람들이 대책 모임을 만들 정도로 피해는 끝이 없다고 한다.

 

게다가 최근엔 국내에 단 한 점뿐인 최고급 명품시계를 빌려 가더니, 다음날 술에 취해 그만 잃어버렸다며 나 몰라라 하고 있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timepost.co.kr

iframe src="//io1.innorame.com/imp/yv0zgb5qM2vX.iframe" width="100%" height="145" allowTransparency = "true" marginwidth="0" marginheight="0" hspace="0" vspace="0"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width:280px;min-width:100%;position:relative;z-index:99999999999;">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