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시즌 18호골…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마의 30포인트 넘어

등록일 2021년0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토트넘,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서 4-1 대승
손흥민 시즌 18호골…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토트넘의 손흥민이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시즌 18호 골을 터뜨렸다.

 

한국인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받은 손흥민(29·토트넘)이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골을 넣고 활짝 웃었다.

 

이번 골로 손흥민은 31개의 공격포인트를 달성, 한 시즌 개인 통산 최다 기록을 새로 작성했다.

18일(현지 시각) 손흥민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13분 팀의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베일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리자 감각적으로 몸을 날려 헤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올 시즌 18호 골(정규리그 13골·유로파리그 예선 1골·본선 3골·리그컵 1골)이다.

이번 골로 손흥민은 각종 대회에서 올린 도움 13개를 포함해 이번 시즌 31개의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앞서 그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는 지난 시즌에 기록한 30개(18골 12도움)였다.

손흥민의 골로 상승세를 탄 토트넘은 전반 28분 베일과 34분 모우라가 연속골을 뽑았고, 손흥민은 전반을 마친 뒤 교체됐다.

 

이날 경기는 4대 1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토트넘은 이달 25일 홈에서 볼프스베르거와 2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는 애초 상대팀인 볼프스베르거의 홈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국발 입국 제한 조처가 내려져 중립지역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치러졌다.




푸스카스 아레나는 헝가리 축구 전설 페렌츠 푸스카스의 이름을 따 지은 경기장이다.

 

2019년 11월 개장한 이곳은 헝가리 국가대표팀의 홈구장이기도 하다.

 

푸스카스의 이름을 딴 상도 있다. FIFA가 한 해 동안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에게 '푸스카스상'을 수여 한다.

손흥민은 2019년 12월 번리전 70m 원더골로 지난해 12월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에서 푸스카스상의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수상 후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골까지 기록한 손흥민은 경기 후 "지난해 푸스카스상을 받고 이 경기장에 와서 승리해 특별한 기분"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는 승리에 대한 의지가 강했고, 전반에만 3골을 넣었다. 모두가 좋은 태도로 경기에 임했다"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골을 도운 베일과의 호흡에 대해선 "그와 함께 뛰는 건 즐겁고, 영광이다. 사이도 매우 좋다. 베일이 오늘 골과 도움을 기록해 기쁘다"라고 했다.

 

최정훈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