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용인 이모집 욕조서 숨진 10살 여아,이틀간 때리고 물고문까지…

등록일 2021년02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서 이모 부부 전신폭행·물고문 등 학대 사실 진술
경찰, 조만간 구속영장 신청 예정

 

 

정인이를 비롯해서 연이은 아동학대치사 사건이 발생해 네티즌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경기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10세 여자아이가 욕조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모집에서 살던 아이는 몸 곳곳에 멍이 들어 있었다.

 

이 부부는 조카를 폭행하고 강제로 욕조물에 집어넣는 등 ‘물고문’을 하던 중 조카가 숨지자 "아이가 욕조에 빠져 숨졌다"며 거짓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은 구급대는 처인구 고림동의 한 아파트로 출동했으며 물이 담긴 욕조 안에서 의식을 잃은 A양(10세)을 발견,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며 병원으로 이송했다.


9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숨진 A(10)양을 최근 3개월간 맡아 키운 B씨 부부(40대)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요새 말을 듣지 않고 소변을 잘 가리지 못해 이틀 정도 때렸고 어제 오전에는 훈육 차원에서 욕조에 물을 받아놓고 아이를 물속에 넣었다 빼는 행위를 몇 번 했다"고 진술했다.

 

앞서 병원 의료진과 구급대원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실려온 A양 몸 곳곳에 난 멍을 발견해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다.

 

경찰은 B씨 부부로부터 "아이를 몇 번 가볍게 때린 사실은 있다"는 진술을 받아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이들에게 A양의 사망 경위를 캐묻자 B씨 부부는 결국 물을 이용한 학대 사실을 털어놨다.

B씨 부부는 A양이 숨을 쉬지 않고 몸이 축 늘어지자 비로소 ‘물고문’ 행위를 중단하고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에 신고가 접수된 시각은 지난 8일 낮 12시 35분으로 출동한 구급대원은 심정지 상태이던 심폐소생술을 하며 A양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A양의 시신에서는 익사한 경우 주로 나타나는 선홍색 시반(사후에 시신에 나타나는 반점)이 보이지 않아 익사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A 양의 시신을 부검한 부검의도 "속발성 쇼크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을 내놨다.

 

외상에 의해 생긴 피하출혈이 순환 혈액을 감소시켜 쇼크를 불러와 숨진 것으로 보인다는 의미로, ‘물고문’과 그전에 이뤄진 폭행이 쇼크이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

실제로 A양의 시신에서는 폭행으로 생긴 수많은 멍 자국이 허벅지를 비롯한 몸 곳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B씨 부부 집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파리채와 플라스틱 빗자루에 맞아 생긴 멍과 상처가 다수 발견됐다.

 

B씨 부부도 이를 폭행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아울러 A양의 팔 부위에서는 무엇인가에 묶였던 흔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B씨 부부가 A양을 결박한 뒤 폭행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A양의 정확한 사인은 자세한 부검 결과가 나오는 2주 정도 뒤에 확인될 전망이다.

 

경찰은 A 양에 대한 B씨 부부의 폭행 등 학대가 언제부터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A양은 지난해 10월 말에서 11월 초 사이부터 B씨 부부의 집에서 생활해왔다.

 

B씨의 동생인 A양의 친모가 이사 문제와 직장생활 등으로 인해 A양을 돌보기 어려워 B씨 부부에게 맡긴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은 B씨 부부 집에 오기 전 용인 다른 지역에서 친부모와 살았으며 학교도 정상적으로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A양과 관련된 학대 의심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

 

다만 B씨 부부에게는 현재 함께 살지 않는 자녀 2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경찰은 B씨 부부가 친자녀들도 학대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경찰은 A양의 친부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며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빠르면 이날 중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양 부검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이모 부부 등을 조사 중이며 좀 더 자세한 내용을 파악해봐야 한다.

 

아동학대 사실이 드러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숨진 A양에 대한 이웃들의 기억은 별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래 아이들 사이에서는 “얼마 전 엘리베이터에서 만났는데 A양은 혼자 있었다” “동네 애들끼리 모여 놀 때도 그 아이는 어울린 적이 없다” 등의 증언이 나왔다. 

 

경찰은 이날 중 B씨 부부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결박 흔적 여부를 비롯한 구체적인 부분은 수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며 "A양의 정확한 사인과 수사를 통해 드러나는 사실을 종합적으로 살펴서 B씨 부부의 혐의를 살인으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