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우 김보경, 암투병 끝 사망…향년 44세,그녀가 꿈꿨던 남다른 미래

등록일 2021년02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김보경이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타임포스트는 5일 “지난 11년간 암으로 투병해온 김보경이 지난 2일 향년 4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보경은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학교4’, ‘하얀거탑’, ‘깍두기’, 영화 ‘어린신부’, ‘기담’ 등에 출연해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한 김보경은 극중 여고생 밴드 레인보우 보컬 진숙을 맡아 '연극이 끝난 후'를 부르며 관객들의 시선을 끌었다.

 

하지만 전작만큼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 것에 대해 "'친구'로 인기 얻었을 때, 그때 잘 됐어야 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그때 더 좋은 사람, 좋은 작품을 만났더라면 다른 삶을 살고 있을지도 모른다"라고 직접 전하기도 했다.

 

이어 "하지만 과거를 후회하지 않고 오히려 지금이 더 행복하다. 지금 내가 얻은 것, 깨달은 것을 얻지 못했을 수도 있다.

 

내게는 지금이 더 소중하다"라고 밝혔다.

 


 

영화 이후 '아 유 레디?' 청풍명월' '창공으로' '여름이 가기 전에' '기담' '북촌방향' 등에 출연했고 드라마 '하얀거탑'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했다.

 

2012년 방송된 MBC 일일극 '사랑했나봐'가 고인의 마지막 작품이다.

 

김보경은 "진짜 배우가 되고 싶다. 예쁜 배우, CF 스타도 좋지만 그게 목표는 아니다"라며 '진짜 배우'의 삶을 꿈꿨지만 안타깝게 삶을 정리하게 됐다.

 

투병 중이던 2012년에는 KBS2 드라마 스페셜 ‘아모레미오’와 MBC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하며 연기 투혼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김보경은 전날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