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미스트롯2 진달래 학폭 논란 인정,방송 하차하겠다

등록일 2021년01월3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년 전 학교폭력 여전히 공포로 남아”
진달래 “사실확인 중에 있다” 직접 댓글
보도 이후 소속사 “프로그램 자진 하차”

 


 

TV조선 ‘미스트롯2’에 출연한 가수 진달래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출연 중인 ‘미스트롯2’에서 하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31일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면서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 어린 사과의 말씀 전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20년 전 내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 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며 “인사를 똑바로 안 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 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리고 이유 없이 맞은 날도 수두룩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수시로 불러서 때려서 다 기억은 못하지만 대략 한달에 한번은 주기적으로 맞았고 금전적인 괴롭힘도 이어졌다.


그는 “가해자가 아무렇지 않게 TV에 나오고, 그 안에서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치는 사실이 참 속상하고, 인기 있는 프로그램에 나와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모습에 치가 떨린다”고 토로했다.


작성자는 “20년전 일이라 그냥 잊고 살자 생각했는데, 방송에 나오는 걸 보고 난 후 그 당시의 꿈을 꿨다. 그 언니들에게 둘러싸인 꿈은 여전히 공포였고 꿈인 걸 알았지만 가위에 눌려 깨어나지 못했다”며 “지금까지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살고 있는 내 자신이 너무 불쌍해서 꿈에서 깨서 오열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 아무말 못하고 당하기만 하던 때와 크게 변하지 않은 상황과 달라진 게 없어서 너무 화가 나지만 가만히 있으면 홧병이 날 것만 같아 여기에라도 적어본다”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글에 가해자 실명이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내용을 토대로 학교 폭력 가해자가 진달래라고 추측했다.

 


 

진달래 소속사 학교 폭력 관련 입장문

 

안녕하세요,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가수 진달래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입니다.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또한 진달래를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