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노바백스 "코로나백신 임상3상 89% 예방효과,국내 2000만명 선구매 계약,노바백스 관련주 관심

등록일 2021년0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이 약 90% 예방 효과를 보이는 가운데, 관련주에도 시선이 쏠리고 있다.

29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노바백스가 진행한 임상 3상에서 89.3%의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특히 전염성이 강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효과를 보여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노바백스는 자사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영국에서 실시된 시험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 89.3% 효과가 있으며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전염성이 더 높은 변종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바이러스의 강력한 변종이 흔한 남아프리카에서 백신의 중간 단계 시험은 HIV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 사이에서 60 %의 효과를 보였다.

노바백스는 18세에서 84세 사이의 15,000명의 사람들이 등록한 영국 시험이 영국, 유럽 연합과 기타 국가에서 규제 검토를 신청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이 연구는 전염성이 더 높은 영국 변종이 유포됨에 따라 진행됐으며 예비 분석에 따르면 백신이 돌연변이에 대해 85.6% 효과적이라고 전했다.
 
이번 임상 3상의 경우 참가자의 27%가 65세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 아니라 영국에서 시작된 변이 바이러스 역시 85.6%의 예방 효과를 보이며 유의미한 결과를 이끌어냈다.
 
현재까지 변이 바이러스에 확실한 효과를 보여준 백신은 노바백신이 유일하다.
 
현재 노바백스는 미국에 1억 회, 영국에 6천만 회 접종 분량을 제공하기로 했으며, 한국 정부와도 백신 2000만명분 선구매 계약을 진행 중인 상태다.
 
이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의약품수탁개발생산(CDMO)을 맡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21일(현지시간) 세럼 인스티튜트는 백신 생산에 대한 라이센스를 받아 노바백스가 개발한 백신 후보를 오는 4월경부터 한 달에 최대 5천만 용량을 비축할 계획이다.

한국은 SK케미칼에서 분사한 백신 전문 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8월 글로벌 제약사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일 질병관리청은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추가 백신 확보를 추진해 왔으며, 노바백스 백신 구매를 위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방역당국은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2천만 명분에 대해 구매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관련 노바백스 관련주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현재 언급되고 있는 관련주로는 sk케미칼, 켐온, 디알젬, 제일약품 등이 있다.

29일 오전 9시 기준 sk케미칼은 전 거래일보다 2.88% 상승한 42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어 켐온은 전 거래일보다 4.56% 상승한 4,015원에 거래 중이다.

또한 디알젬의 경우 4.32% 상승한 15,700원에 거래된다.
 
마지막으로 제일약품은 전날 대비 2.8%가 상승한 49.500원에 거래 중이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백신 유통 수행기관으로 SK케미칼 자회사 SK바이오사이언스를 선정했다.
 
백신 유통관련 IoT 협력업체로는 엠투클라우드, 지트리비앤티, 초저온 물류창고 업체는 동원아이팜이 있다.
 
초저온 냉동고 업체로는 대한과학, 일신바이오베이스, 써모피셔사이언티픽이 있다.

지난 26일 정부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지원 제 3차 공모에 셀트리온, 대웅제약, 셀리드, 유바이오로직스가 선정됐다.
 
우리나라에 동학개미들의 주요 매매 종목은 신풍제약 박셀바이오 진원생명과학 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 유한양행 현대바이오 등이 거론된다.
 
최정훈 기자 choichina@naver.com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