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생후 47일 영아 두개골 골절 사망,친모, 불구속 수사

등록일 2021년01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6개월 전 경기 하남시에서 생후 47일된 영아가 두개골이 골절돼 치료 중 숨진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현재 사건 수사는 경찰 단계를 지나 검찰에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뉴스1과 경찰·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6일 경기도 내 한 병원에서 생후 47일된 A군이 두개골 골절, 뇌출혈 등으로 치료를 받다 숨졌다.
 
영아가 두개골 골절 등 외상을 입고 숨진 사건에 대해 검찰이 부모의 학대 혐의를 살펴보고 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21일 이 아기의 친모 A씨를 아동학대 치사 등 혐의로 입건, 수사 증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6일 하남시 자택에서 아들 B군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같은 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고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등의 증세를 확인한 병원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두부 손상에 의한 사망 추정이라는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A씨가 B군을 학대하는 과정에서 B군이 숨졌다고 판단,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이를 기각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 10월 불구속 상태로 A씨 부부를 검찰에 넘겼고 검찰은 이들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B군의 친부는 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부부는 ”당시 술을 많이 마시고 취해서 아들이 왜 이렇게 됐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불구속 상태로 수사하고 있다“며 ”자세한 사안에 대해선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