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美전문 매체‘삼성 인텔’ 파운드리 수주 계약 뉴스에 ‘실검 1위’

등록일 2021년01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삼성전자가 미국 인텔의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계약을 따냈다는 미국 매체 보도가 나왔다.

 

한국시각으로 오는 22일 오전 인텔의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가 예정된 가운데, 관련 소식이 전해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미국 인텔 반도체 외주생산 계약을 따냈다는 미국현지 뉴스가 나오면서 ‘삼성전자 인텔’이 21일 오후 4시 15분께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랐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반도체 전문 매체 세미애큐리트는 삼성전자가 최근 인텔과 반도체 파운드리(수탁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발표 후 개장하는 22일 증시에서 삼성전자 주가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미국 IT전문매체 세미어큐레이트(SemiAccurate)는 20일(현지시각) 삼성전자가 최근 인텔과 반도체 파운드리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에서 올해 하반기부터 한 달에 300㎜ 웨이퍼 1만5000장 규모로 인텔 칩을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오스틴 공장은 14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미터) 공정으로 반도체를 생산한다.

 

이에 따라 오스틴에서 만들어지는 인텔 칩은 중앙처리장치(CPU)가 아닌 그래픽처리장치(GPU)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고객사 및 계약 사항에 대한 것은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텔은 파운드리 업계 1위 대만 TSMC와도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이 흘러나오는 중이다.

 

TSMC가 미국 애리조나주에 5나노 미세공정을 위한 팹(공장)을 짓고 있는 것은 인텔과의 계약 때문이라는 관측도 있다.

 


 

이에 따라 업계는 삼성전자가 단독으로 파운드리 계약을 따냈다기보다는 TSMC와의 병행 계약한 것은 아닐지 예측하고 있다.

 

현재 인텔이 요구하는 수준의 미세공정이 가능한 파운드리 업체는 삼성전자와 TSMC뿐이다.

인텔은 21일(현지시각) 오후 2시(한국 시각으로 22일 오전 7시)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와 컨퍼런스콜을 진행한다.

 

이 자리에서 반도체 파운드리와 관련한 계획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TSMC는 인텔과 계약을 최근 맺은 것으로 유력시되며 미국 애리조나주에 첨단 5나노 이하 공정을 위한 공장을 2023년 가동 목표로 짓고 있다.

 

인텔은 이와 관련 미국 현지시간으로 21일 오후 2시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 행사를 열면서 반도체 생산 외주화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21일 장중 계속 전날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하다가 막판에 올라 1.03% 상승한 8만8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