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노현희, 전 남편 신동진 아나운서 결혼생활.이혼 심경고백 "쇼윈도 부부였다"

등록일 2021년01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우 노현희가 전 남편 신동진 아나운서와 쇼윈도 부부였다고 밝혔다.

노현희는 19일 방송된 TV CHOSUN '내 사랑 투유'에 출연해 "쇼윈도 부부라고 하지 않느냐. 결혼하면서부터 (이혼을)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노현희는 "(결혼은) 주변 사람들이 부추겨서 하게 됐다"며 "내가 줏대가 없다고 해야 하나? 심하게 말하면 의지박약이라 주변에 많이 의지한다.
 
주변에서도 괜찮다고 하고 어머니도 여러 남자 만나봐야 별 소용 없다면서 훌륭하다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한국에선 다 내가 행복한 줄 알아서 말을 못 했다.
 
아버지를 10년에 한 번씩 보는데 내가 힘들다는 걸 느낌만으로 바로 아시더라.
 
아버지가 아나운서실로 '내 딸과 헤어져야 하는 이유'에 대해 편지를 써서 보냈다.
 
그렇게 이혼을 했다"고 말했다.
 
노현희는 이혼 후 악플과 루머로 많은 고통을 겪었으며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악플로 인해 방송 출연이 두렵다는 노현희에게 MC 홍서범은 "악플의 시작은 이혼이었던 것 같다'"고 언급하자 노현희는 "이혼도 그렇지만 상대 배우자가 이미지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직업군이어서 그런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처음에는 나만 너무 욕을 먹으니까 힘들었다.
 
연예인들의 극단적인 선택 소식이 들리면 주변에서도 나를 걱정하더라"며 "아무 비난도 하지 않았는데 마녀사냥을 당했다.
 
작품 캐스팅도 안 되더라"고 했다.
 

나만 너무 욕을 먹으니까 너무 힘들었다. 진짜 살기 싫었다"며 "수면제를 마셔보기도 했는데 멀쩡했다.

 

 


 

보니까 삼켜지지 않고 입 안에 남아 있더라"고 극단적 선택을 했던 경험도 고백했다. 그러면서 "작품 캐스팅도 안 됐다.

 

내가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다면 탄탄대로로 배우로서 연기하고 있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이런 이야기를 방송에서 처음 꺼낸다는 노현희는 전 남편에 대해 "한때 인연이 있었던 사람이니까 잘 살길 바란다"며 "나는 내성이 생겼다.

 

욕을 많이 먹어서 오래 살 것 같다"고 전했다.

노현희는 지난 2002년 MBC 아나운서 신동진과 결혼했다가 2008년 이혼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지난해 12월 MBC를 퇴사했다.

 

2019년 재혼한 신동진 전 아나운서는 지난해 52세의 나이에 아들을 낳으며 늦둥이 아빠가 된 사실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