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 추가 폭로→승리,유인석 조폭 연루 혐의 추가,효연 언급 왜?

등록일 2021년0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효연 언급하며 "그날 VVIP 누구였는지, 마약 여배우 누구인지 불어라"

 


 

클럽 버닝썬 사태가 약 3년째 이어질 태세다.

 

버닝썬 폭행 사건 피해자 김상교가 추가 폭로를 예고하며 빅뱅 출신 승리에게 경고를 날렸다.

 

이 와중에 군 재판을 받고 있는 승리에게는 조폭 연루 혐의까지 추가됐다.
 
김상교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룹 소녀시대 효연을 끌어들여 증언을 촉구, 버닝썬에 대한 관심 끌기에 나섰다.

 

그는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두 사람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라며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라며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사람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거 언젠가 밝혀질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야"라고 효연의 증언을 촉구했다.

특히 "광주의 아들 승리야 너의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니들 선택"이라고 경고를 했다.


그는 "왜 장원용 당시 버닝썬 이사가 VVIP 대신 나를 대신 폭행했는지, 비트코인 사모펀드와 관련있던 나사팸이 누군지, 왜 내가 집단 폭행 당할 때 강남 VVIP 연예인을 관리하는 옥타곤 포주 석 씨가 구경했는지, 버닝썬 관련 연예인이 수십 명인 거 언제 밝혀질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야"라고 적었다.


김상교가 글을 게시한 다음 날인 오늘(14일) 승리는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14일 오전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선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이 열렸다.

 

증인 신문에 앞서 이날 공판에서는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 기소 사실도 공개됐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내실에서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고 이에 항의하던 과정에서 또 다른 손님과 상호 시비가 붙자 격분,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다.

 

이후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 조직원을 통해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으려 팔을 잡아당기거나 위협하는 등 행위를 했다.
 
군 검사는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해 자신의 위력을 과시하며 피해자들을 위협했다.

 

이에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승리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답했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 중 하나로, 17차례 경찰 조사 끝 지난해 초 불구속 기소됐다.

 



승리에게 적용된 혐의는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횡령 그리고 특수폭행교사혐의까지 총 9개다.


지난해 3월 입대 후 군사 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승리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만 인정했을 뿐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한편, 버닝썬 사건의 최초 폭로자인 김상교 씨는 이날 SNS에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 기소 관련 기사를 게재한 뒤 "끝장보자 광주의 아들 승리"라는 말을 남겼다.
 

김 씨는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발단이 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김상교 씨는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의 피해자로, 지난 2018년 11월 버닝썬과 경찰의 유착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당시 김 씨는 버닝썬에서 다른 손님과 성추행 시비가 붙어 보안요원에 끌려나왔다.

 

이 과정에서 클럽 이사, 보안요원에게 폭행을 당해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부상을 입었다.

 

김상교 씨 폭행 장면은 클럽 외부 CCTV에 담겨 있었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폭행 피해를 당한 김상교 씨만 체포했고, 경찰은 "김 씨가 욕설을 하고, 쓰레기 통을 발로 차는 등 흥분 상태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씨는 "출동한 경찰 2명에게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공개한 순찰차 블랙박스와 지구대 내부 CCTV 등에는 경찰이 김 씨 머리채를 잡고 순찰차에 밀어넣는 장면 등이 담겨있었다.

 

이하 김상교 씨 글 전문

 

하나만 물어봅시다.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두 사람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

 

왜 장원용이 VVIP 대신 나를 대신 폭행했는지. 비트코인 사모펀드와 관련있던 나사팸이 누군지. 왜 내가 집단 폭행 당할 때 강남 VVIP 연예인 관리하는 옥타곤 포주 석씨가 구경했는지. 버닝썬 관련 연예인 수십 명인 거 언젠가 밝혀질건지. 아니면 제대로 불건지. 너희들 선택이야.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