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 신규 확진자 524명, 16일 새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등록일 2021년0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1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전날보다 38명 줄어든 524명을 기록했다.

 

41일만에 신규 확진자수가 500명 아래로 떨어진 11일(451명)에 이어 나흘 연속 500명 안팎을 기록했다.

 

지난달 말까지만 해도 1000명대를 오르내리락 했던 신규 확진자수가 감소 국면으로 전환했지만, 좀처럼 감소세에 속도가 붙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 역시 ‘3차 대유행’이 정점을 지났다고 평가하면서도 이제 겨우 ‘감소 초기 단계’라 긴장을 늦추기엔 여전히 많은 위험 요인들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부는 추이를 지켜본 후 오는 16일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지난달부터 보름간 신규 확진자는 967명→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57명(기존 664명에서 정정)→451명→537명→561명(기존 562명에서 정정)→524명 등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는 작년 11월 8일부터 이날까지 68일째다.

최근 일주일(1월 8~14일)간 신규 확진자는 하루 평균 579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545명으로, ‘거리두기’ 2.5단계 범위(전국 400명~500명 이상)에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96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31명, 경기 162명, 인천 24명 등 수도권이 317명, 부산 40명, 광주 30명, 충북 18명, 경북·경남 각 16명, 충남 12명, 대구·강원 각 11명, 울산 9명, 전남 6명, 대전·전북 각 3명, 세종·제주 각 2명 등 비수도권이 179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종교시설, 기도원, 교정시설, 군부대 등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는 누적 662명으로 늘어났고,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감염자도 총 1214명이 됐다.

경남 진주시 국제기도원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은 부산 등 전국으로 번지면서 지금까지 총 73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경기 가평군의 한 공군 부대와 관련해서는 12명이 확진됐다.

 

이 밖에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예비후보 사무실을 방문한 사람 가운데 5명이 확진되는 등 산발적 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보다 2명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1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7명은 경기(9명), 서울(3명), 경북(2명), 인천·광주·울산(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3차 유행이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지만,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계속 늘고 있다.

 


 

이날 격리 중인 코로나19 환자 수는 622명 줄어 1만3761명, 위중증 환자는 6명 늘어 38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0명 늘어 누적 1195명에 이른다.
 

코로나19에 따른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특별방역대책이 오는 17일 종료를 앞두고 있어 이후 조정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앞서 12일 코로나19 상황 브리핑에서 "오는 토요일(16일) 정도에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안을 결정해 브리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일요일에 거리두기 단계가 종료되면 통상 금요일에 새로운 조정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현재 관련 협회와 관계 부처, 지방자치단체들의 의견을 수용해 심층적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확정에 시간이 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