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둘둘 말았다 펴는 미래형 스마트폰,세계가 깜짝 놀란 LG롤러블폰

등록일 2021년01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CES 2021서 돌돌 말리는 롤러블폰 티저 공개
외신·전문가 “주름 없어 경쟁력 있다” 호평

 


 

세계 최초 롤러블폰(둘둘 말았다 펴는 스마트폰)인 'LG 롤러블' 실물이 베일을 벗었다.

 

평범한 직사각형 형태의 스마트폰 화면이 돌돌 펼쳐지며 7.4인치 큰 화면으로 바뀌었다.

 

접었다 펴는 폴더블폰에서 나타나는 ‘주름’이 없어 화면이 깨끗하다-.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1’에서 짧은 영상으로 공개된 ‘LG 롤러블’에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LG전자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프레스 행사 영상에서 영상 속 등장인물이 롤러블 폰을 이용해 이날 행사를 시청하는 듯한 장면을 통해 사전 광고(티징) 형태로 이 폰의 모습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LG 롤러블폰의 실물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콘퍼런스 초반 등장한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LG전자는 혁신의 여정을 멈추지 않겠다"며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빠르게 변하고 있는 시대에 고객들이 더 나은 삶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편리와 재미는 물론 소중한 일상을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가 이날 발표한 프레스 콘퍼런스 영상에는 5초 남짓한 시간에 롤러블폰의 실물이 담겼다.

 

영상 마지막에 한 남성이 직사각형 형태의 스마트폰(롤러블폰) 보고 있는 장면이 나온다.

 

이 스마트폰의 뒤쪽에 있는 화면이 서서히 펼쳐지면서 태블릿 PC처럼 넓은 화면으로 커진다.  

 

당시 첫 번째 티저에서는 제품 하단에서 화면이 들어가고 나오는 부분만을 보여줬으나, 이날 티저에서는 제품 전면부와 실제 구동 모습이 함께 공개됐다.

 

관심도 뜨거웠다. LG 롤러블에 대한 티저 영상은 초반 1초와 후반 2초 등 약 3초밖에 나오지 않았으나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 접속한 2500명이 넘는 시청자들의 관심은 'LG 롤러블'에 집중됐다.

 

업계와 외신에서는 폼팩터(Form Factoy‧제품외관)로는 차세대 스마트폰의 또 다른 대표주자로 꼽히는 폴더블폰보다 낫다는 평이 나왔다.

 

화면을 접었다 펴는 형태의 폴더블폰은 구조상 두 화면이 접히는 부분에 주름이 생긴다.

 

롤러블폰은 화면을 돌돌 말았다 펴는 방식이라서 주름이 잡히지 않는다.

 

미국의 IT 전문매체인 폰아레나는 “롤러블은 대형 디스플레이에서도 일정한 장력을 유지해야 하는데 LG롤러블은 폴더블폰에서 볼 수 있는 어색한 디스플레이 주름을 피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LG전자 측은 외관 외에 구체적인 출시 시점이나 가격, 사양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화면 크기는 펼치기 전에는 6.8인치(화면비 1080X2428)이지만, 펼치면 7.4인치(1600X2428)라는 정도다.

 

지난해 12월 구글과 LG전자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사하거나 똑같이 실행하도록 설계된 장치)를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평소에는 기존 스마트폰과 똑같이 사용하다가 측면 버튼을 누르면 한쪽에 돌돌 말려 있던 화면을 펼쳐 태블릿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화면 크기는 펼치기 전에는 6.8인치이고 다 펼치면 7.4인치가 된다.
 

IT업계 관계자는 “에뮬레이터를 알아야 개발자들이 초기 롤러블폰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할 수 있어서 최소한의 정보만 공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폰의 두뇌인 AP는 갤럭시 S21에 도입될 것으로 알려진 퀄컴의 스냅드래곤 888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스냅드래곤 888은 퀄컴이 출시한 라인업 중에 가장 우수하다고 손꼽는 제품이다.

 

여기에 16GB 램, 4300mAh 배터리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모두 프리미엄급이다. 
 
업계에선 이르면 오는 3월쯤 LG전자가 롤러블폰의 실물을 공개한 후 상반기 안에 출시할 것으로 예측한다.

 

이미 지난해 11월 중국 오포가 LG전자에 앞서 세계 최초로 롤러블폰인 ‘오포 X 2021’을 선보였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세계 최초가 되려면 출시일을 마냥 늦출 수는 없다”며 “이미 준비가 끝났고 일부 기술 보완만 하면 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미국 IT 매체 더버지는 “다른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롤러블폰은 아직 개념과 실험 단계를 넘어서지 못했다”며 “LG의 롤러블폰을 시장에서 볼 수 있는 가능성이 더 커졌다”고 보도했다.  

 


 

가격은 2300달러(약 252만원) 이상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아직 롤러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하지 않아 가격이 비싼 데다 탑재된 스펙이 최고급 사양이라서다.
 
삼성전자 폴더블폰의 출고가격이 250만원 정도였다. 
 
스마트폰 폼팩터를 혁신한다는 상징성은 크지만 아직 시장 규모는 크지 않은 상황이다.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 서플라이체인컨설팅(DSCC)의 폴더블·롤러블 디스플레이 출하·기술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폴더블·롤러블폰 시장 규모는 지난해 10억 달러(약 1조996억원) 수준이다.
 
이 업체는 오는 2025년까지 폴더블·롤러블폰 시장이 연평균 80%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LG전자는 롤러블폰을 통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계획이다.
 

 
LG전자는 피처폰 시절과 달리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부진하고 있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은 지난해 4분기까지 22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올 상반기 롤러블폰 출시를 통해 단번에 모바일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한편, 이날 LG전자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라는 주제로 약 30분간 콘퍼런스를 진행했다.

 

집에서 일하고, 배우고, 즐기고, 쇼핑하는 등 빠르게 변하고 있는 일상에서 '집'의 의미를 재정의하고 고객이 집에서 경험할 수 있는 안심, 편리, 재미 등 다양한 가치들을 소개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전무)은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우리의 삶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가운데 LG전자의 혁신적인 신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소중한 일상을 더 안심하고 편리하며 재미있게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