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이스트 연구팀,코로나 중환자용 ‘이동식 음압병동’ 최초 개발

등록일 2021년01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카이스트-원자력의학원 6개월만 ‘뚝딱’
제작 14일, 모듈 설치 15분 간단 설치
기존 조립식 병동보다 비용 80% 절감
무게·부피 70% 줄여 보관·운송도 가능




완구 레고처럼 모듈형으로 만들어 이동과 보관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음압병동이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중증 환자 수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 사태가 심화되고있는 가운데, 이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할 ‘이동형 음압병동’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은 7일 “남택진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연구팀이 고급 의료 설비를 갖춘 음압 격리 시설로 신속하게 변형하거나 개조해 사용할 수 있는 중증환자용 ‘이동형 음압병동’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해 12월28일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에 4개의 중환자 병상을 갖춘 병동을 설치해 오는 15일까지 일정으로 시범 운용하고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음압병동(모바일 클리닉 모듈·MCM)은 면적 450㎡(136평)에 가로 15m, 세로 30m 크기로, 음압시설을 갖춘 중환자 돌봄용 전실과 4개의 음압병실, 간호사용 공간과 탈의실, 의료장비 보관실 및 의료진용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엠시엠 음압병동은 부품을 조합해 신속하게 음압병상이나 선별진료소 등으로 변형·개조해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엠시엠 음압병동이 본격 상용화하면 코로나19 중환자용 음압병상 부족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병실 모듈을 제작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14일,옮기고 설치하는데 5일 정도 걸릴 것으로 연구팀은 보고 있다.

 

연구팀은 “특히 전실과 병실로 구성된 엠시엠의 기본 구성은 모듈들이 준비된 상태라면 단 15분 만에 조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기존 조립식 병동으로 증축할 경우와 비교해 비용을 80% 정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연구팀이 엠시엠 음압병동이 지닌 장점은 무엇보다도 사용하지 않을 때 무게와 부피를 70% 이상 줄인 상태로 군수품처럼 보관했다가 긴급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모듈화한 패키지는 항공 운송도 가능해 병동 전체를 수출하거나 제3세계에 지원할 수 있다.

 

엠시엠 음압병동 설계를 구상하고 카이스트 연구팀과 함께 이동형 감염병원 표준 운영 절차를 개발한 조민수 한국원자력의학원 비상진료부장은 “환자와 의료진이 안전한 환경에서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설계·제작했다”며 “의료진 교육훈련센터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 교수는 “MCM은 병동 증축을 최소화하며 주기적으로 반복될 감염병 위기에 필수적인 방역시스템으로 자리를 잡게 될 것”이라며 “모듈화된 패키지는 항공 운송도 가능해 병동 전체 수출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조민수 비상진료부장은 “환자와 의료진이 코로나19에 안전한 환경에서 중증 환자 치료까지 이뤄지도록 설계·제작했다.

 

의료진 교육훈련 기능 뿐아니라 실제 의료현장 운영도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