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란 한국선박 나포,청해부대 최영함 호르무즈해협 인근 도착,미 국무부, 이란에 즉시 억류해제 요구

등록일 2021년01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란 혁명수비대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아랍에미리트연합(UAE)으로 가던 한국 국적의 석유화학 제품 운반선을 해양 환경오염을 이유로 나포했다고 AP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AFP통신과 정부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오후 3시30분쯤 페르시아만 호르무즈 무산담 북서쪽 12마일 해상에서 한국 국적의 선박 ‘MT 한국 케미(Hankuk Chemi)’호가 이란 정예부대 혁명수비대 해군에 의해 나포됐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조치는 해당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제를 반복적으로 위반한 데 따른 것”이라며 “한국 케미호는 반다르아바스항에 억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사법당국이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선박 위치 추적 사이트 마린트래픽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란 남부 항구 도시 반다르아바스 근해에서 ‘MT 한국 케미’호가 예고나 설명 없이 포착됐다.

 

AP통신은 이 선박은 사우디 주바일에서 UAE의 푸자이라로 가기 위해 항해 중이었으며, 선박 소유주는 부산에 소재한 DM십핑이라고 전했다.

 

DM십핑은 오일 제품 및 석유화학 제품을 운송하는 선주회사다.

 

DM십핑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이란 혁명수비대가 접촉한 해역은 공해상”이라며 “환경오염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란 혁명수비대 군인들이 오전 11시30분쯤 (배로) 올라왔다”고 전했다.

 

혁명수비대가 이란 해역에 들어가서 검사받을 것을 요구했고, 선장이 이유를 물었지만 대답을 듣지 못했다고 선사 관계자는 전했다.

 

선사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는 한국 선원 5명,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모두 20명이 승선해 있다.

 

메탄올 등 3종류 화학물질을 싣고 있으며 사우디에서 출항했다.

 

영국 해사무역기구(UKMTO)는 이날 오후 호르무즈 해협에서 한 선박과 이란 당국 사이에 “상호작용”이 있었고, 그 결과 선박이 이란 영해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주이란 대사관을 통해 선박 억류 상황 파악 및 선원 안전을 확인한 후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청해부대(최영함)가 사고 해역으로 이동 중이며 인근 해역을 항해 중인 한국 국적 선박에 대해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상황실을 설치하고 대응에 들어갔다.

 



이란이 한국 국적 유조선을 억류한 것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는 즉시 억류해제를 요구했다.

 

한국 정부는 선박의 조기 억류 해제를 요구하는 한편 오만의 무스카트항 남쪽 해역에서 작전 중이던 청해부대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 인근으로 긴급 출동시켰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란 정권은 국제사회의 제재 압력 완화를 얻어내려는 명백한 시도의 일환으로 페르시아만에서 항행의 권리와 자유를 계속 위협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란에 유조선을 즉각 억류 해제하라는 한국의 요구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선원 안전을 확인하고 선박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 중”이라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란에 의한 우리 상선 억류 관련 상황 접수 직후, 청해부대를 즉각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출동시켰다”고 밝혔다.

최영함은 특수전(UDT)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장병 등 30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최영함은 청해부대 6진으로 첫 파병을 임무 수행을 할 당시인 2011년 1월 21일에는 해적에게 피랍된 삼호쥬얼리호 선원 21명을 전원 구출한 ‘아덴만 여명작전’과 그해 4월 21일 ‘한진텐진호 선원 구출 작전’을 성공리에 수행한 바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