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미언론,김하성, 샌디에이고 입단 합의’ 연봉 700만 달러 수준 전망

등록일 2020년12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또 한 명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탄생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주인공은 김하성이다.

복수의 미국 현지 취재진에 따르면 '김하성(25)의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입단' 이 유력하다.

MLB닷컴은 29일(한국시간)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와 입단 합의했다.

 

아직 구단은 계약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피지컬 테스트가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약 규모도 알려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디애슬레틱의 데니스 린 기자는 현지 취재진 중 가장 먼저 자신의 트위터에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입단에 합의했다"고 썼고,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이 트위터를 통해 "김하성이 샌디에이고와 최소 4년 이상의 계약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하성은 2020년 키움 히어로즈에서 30홈런을 치며 유격수와 3루수로 뛰었다"고 설명했다.

린과 헤이먼 외에도 많은 현지 취재진이 트위터로 "김하성 영입전의 선두주자는 샌디에이고"라고 전했다.

 

이들은 김하성의 계약 조건을 연평균 연봉은 700만 달러 수준으로 전망했다.

샌디에이고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최상급으로 꼽는 내야진을 갖춘 팀이다.

2020년 신인왕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2루수, 빅리그 2년 차에 '최정상급 내야수'로 성장한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유격수로 뛴다.

 

3루에는 올스타에 4차례나 뽑힌 매니 마차도가 버티고 있다.

당장 김하성이 뛸 자리가 보이지 않지만, 현지 취재진 중 일부는 "크로넨워스가 좌익수로 이동하고, 김하성이 2루수로 자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전망대로 김하성이 샌디에이고 2루수에 자리하면, 국내 메이저리그 팬들은 타티스 주니어와 김하성이 키스톤 콤비를 이루는 짜릿한 장면을 볼 수 있다.

샌디에이고가 "김하성을 유격수, 2루수, 3루수를 오가는 '유틸리티 내야수'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전망하는 취재진도 있다.

김하성(25)의 입단이 유력한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는 내셔널 리그 서부지구에서 최근 강호로 떠오르고 있는 팀이다.


다만 김하성의 포지션인 3루와 유격수로는 이미 매니 마차도와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자리하고 있다.




MLB닷컴도 이날 "샌디에이고에는 타티스 주니어와 마차도가 있어서 김하성의 계약에 몇 가지 의문이 든다"면서도 "아마도 구단은 김하성이 2루서 잘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필요하다면 크로넨워스를 외야로 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하성은 다재다능한 선수"라며 "어느 자리를 맡기든, 일단 보유하는 것이 유용하다. LA 다저스도 올해 이러한 전략을 통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고, 샌디에이고도 동일한 모델을 따르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28일 미국으로 출국한 김하성은 현지서 메디컬 테스트 등을 거쳐 샌디에이고와 공식 계약을 맺을 것으로 보인다. 포스팅 마감 시한은 내달 2일 오전 7시다.

우리나라 선수로는 박찬호가 2005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트레이드 돼 2006시즌까지 활약한 적이 있다. 백차승도 2008년 뛰었다.

과거 LA 다저스를 소유했던 오말리 그룹이 샌디에이고의 구단주로, 박찬호는 다저스 시절 인연으로 현재 샌디에이고 구단의 특별고문으로 있다.

 

홍성흔도 마이너리그 팀 코치로 일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