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태연♥라비, 1년째 목하 열애중,태연 측 열애설 부인

등록일 2020년12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목하' 뜻이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목하' 뜻은 오늘(27일) 오전 현역 아이돌 남녀 태연, 라비가 열애 중임이 보도, 소환됐다.

 

이날 "태연, 라비가 목하 열애 중이다"라는 문장이 다수 매체에 의해 열애설로 퍼져나갔기 때문.

 

소녀시대 태연(32)과 가수 라비(28)의 열애설이 터졌다.

 

매체에 따르면 태연과 라비는 1년 전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으며 이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사랑을 키워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태연과 라비의 특별한 데이트 현장도 포착했다.

 

두 사람의 데이트 장소는 라비의 집. 라비는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태연의 집을 찾았고 그녀를 태워 선릉 자택으로 향했다.

 

데이트에는 태연의 반려견인 제로도 동행했다.

 

그룹 소녀시대 태연(31)과 빅스 라비(27)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태연 측이 이를 부인했다.


27일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곡 작업을 함께 하는 등 친하게 지내는 선후배 사이일 뿐,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태연과 라비가 선후배 사이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해 1년째 목하 열애 중이라며 4살 차이의 연상연하 커플이 탄생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두 사람이 크리스마스에 서로의 집을 오가며 데이트를 즐겼고, 지난 21일 라비가 호스트로 진행하는 네이버NOW '퀘스천 마크'에 태연이 게스트로 출연한 것도 신곡 홍보를 핑계 삼은 은밀한 데이트였다고 주장했다.


태연은 지난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후 '다시 만난 세계', '키싱 유', '지(Gee)', '소원을 말해봐', '오!(Oh!)'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K팝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활동했다. 유닛 '소녀시대 태티서'로도 활동했고, 솔로 가수로서도 '아이', '11:11', '사계' 등의 곡으로 사랑 받았다.

 

지난 15일 미니 4집 '왓 두 아이 콜 유'(What Do I Call You)를 발표했다.


라비는 2012년 빅스 멤버로 데뷔해 '다칠 준비가 돼 있어' '사슬' '다이너마이트' '도원경' 등의 곡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힙합 레이블 그루블린을 설립하며 뮤지션으로 입지를 넓힌 라비는 현재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 고정 멤버로 출연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