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고진영, LPGA 시즌 최종전 우승…4개 대회 만에 상금왕

등록일 2020년12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불과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2020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왕에 오른 고진영(25)이 "사실 최종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도 몰랐다"고 뜻밖의 결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이 미국 여자프로골프 투어 시즌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했다.

고진영은 김세영에 한 타 뒤진 2위로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를 시작했는데,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합계 18언더파로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 등 2위 그룹을 5타 차로 여유롭게 따돌리며 정상에 올랐다.

개인 통산 7승째를 기록한 고진영은 우승상금 110만 달러, 12억원을 받았다.

 

고진영은 코로나19 때문에 11월이 돼서야 이번 시즌 처음으로 LPGA 투어 대회에 나왔고 첫 대회인 펠리컨 챔피언십 공동 34위를 기록했다.

 

이달 초 VOA 클래식에서 단독 5위에 오르며 상승세를 탄 고진영은 지난주 US여자오픈에서 공동 2위에 올라 극적으로 이번 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시즌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는 한 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 상위 70명만 나올 수 있는데 고진영은 US여자오픈에서 반드시 4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이번 최종전 출전 자격을 얻을 수 있었다.

 

자신의 시즌 세 번째 대회에서 공동 2위에 올라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출전권을 손에 쥔 고진영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단숨에 상금왕 고지까지 올랐다.

 

마지막 2개 대회의 우승 상금 규모가 US여자오픈 100만 달러,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110만 달러로 올해 LPGA 투어 대회 가운데 가장 컸고, 고진영은 그 2개 대회에서 우승, 준우승을 연달아서 하며 상금왕에 오르는 원동력으로 삼았다.

 

LPGA 투어에서 상금왕 2연패에 성공한 사례는 2012, 2013년 박인비(32) 이후 올해 고진영이 7년 만이다.

 

고진영은 대회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이 대회에 나와 우승했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한국에서 충분히 쉬었고 미국에 온 이후로는 이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연습을 열심히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특히 김세영과 시즌 최종전에서 2∼4라운드에 연달아 동반 플레이를 벌이며 경쟁한 것에 대해 "한국에서도 여러 번 같이 경기했고, 가까운 사이"라고 소개하며 "그래도 경쟁이었기 때문에 이겨야 했는데 (김)세영 언니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고진영은 "내가 오늘 세영 언니보다 조금 잘했지만, 세영 언니도 오늘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마지막까지 경쟁한 김세영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는 "첫 홀 티샷이 왼쪽으로 날아가고도 버디를 해서 시작이 좋았다"며 "내 스윙이 현재 완벽한 상태가 아니지만 기술적인 부분에 집착하기보다 몸과 근육의 느낌대로 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했다.

 

오히려 중요한 것은 3m 이내의 퍼트"라고 말했다.

 

우승 상금 110만 달러에 대해 고진영은 "사실 텍사스주에 집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현재 미국 은행 통장 잔고가 얼마 없다"며 "집을 사는 데 보태면 될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12번 홀(파3)부터 남은 7개 홀에서 버디 5개를 몰아친 그는 "사실 스코어보드를 보지 않았고 그냥 선두라고만 알고 있었다"며 "캐디 브루커가 '4타 차 선두니까 이 시간을 즐기라'고 말해줬고, 마지막 홀에서는 '진짜 프로는 마무리가 완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밝혔다.

 

결국 고진영은 마지막 홀을 깔끔한 버디로 장식하며 자신의 LPGA 투어 상금왕 2연패를 자축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