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계선 인격장애, 가수 선미 진단 받은 '경계선 인격장애' 증상은?

등록일 2020년12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선미가 5년 전 '경계선 인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지난 16일 방송된 엠넷(Mnet) '달리는 사이'에서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함께 달리는 러닝 크루로 뭉친 선미, EXID 하니, 오마이걸 유아, 청하와 이달의 소녀 츄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선미는 방송에서 "'힘들면 쉬어가도 돼'라는 말이 맞다"며 "내가 쉬어갔던 때가 원더걸스를 탈퇴한 시점이었다.

 

그 때는 사실 몸보다 마음이 아픈 게 더 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솔로로 데뷔하고, 다시 원더걸스로 활동을 하고, 회사도 나오고 그랬다.

 

그때 생각할 시간이 많이 주어지면서 그 생각할 시간들이 나를 점점 갉아먹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선미는 5년 전에 경계선 인격장애로 진단받았다고 말했다.

 

선미는 "그게 나를 괴롭히고 있었던 거다.

 

그래도 다행이었다"며 "진단을 받았고, 치료를 받고, 약을 먹으며 점점 나아졌으니까"라고 했다.

경계선 인격장애는 정서나 행동, 대인관계가 매우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이상 성격이다.

 

경계선 인격 장애는 내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것을 해결해야 했다"면서 "나는 내 주변에 있는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고, 나 때문에 피해를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을 주고 싶다. 근데 그게 내가 사랑을 받고 싶다는 마음에서 비롯된 거 아닌가. 그때는 진짜 멈췄어야 했던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았다.

 

 


 

감정의 기복이 심한 인격장애로 치료를 받으면 완치될 수 있다.

선미는 이에 대해 "내 주변 사람들이 정말 힘들다고 하더라.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아마 그 때가 진짜 내가 잠시 멈췄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사실 우리는 너무 일찍 데뷔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자아가 생길 나이에 차 안에서 보냈다"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자신의 기분을 맞춰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선미는 2007년 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선미는 "너무 일찍 데뷔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청소년기에 자아가 만들어지는데 우리는 그 시간을 차 안에서 보내지 않았나. 지금은 먹는 약도 많이 줄였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이야기했다. 

 

이후 2010년 그룹을 탈퇴한 후 2013년 8월 '24시간 모자라'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선미는 '보름달' '주인공' '날라리' '보라빛 밤' 등 히트곡을 발표하며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