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리그 11호골로 득점 공동선두,토트넘은 막판 골 내줘 1-2 패배

등록일 2020년12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모리뉴 감독, 리버풀전 막판 골 내줘 1-2
손흥민 토트넘 소속 5년만에 통산 99호골

 


 

손흥민(28·토트넘)의 ‘원샷원킬’ 동점골. 하지만 조제 모리뉴 감독은 ‘빈손’으로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토트넘의 손흥민 리버풀을 상대로 리그 11호골을 터트렸지만 소속팀은 아쉬운 패배로 선두 자리를 내줬다.

 

손흥민은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이 1대 0으로 뒤진 전반 33분 동점골을 넣었다.

 

그러나 토트넘은 후반 45분 피르미누에게 결승골을 얻어 맞고 2대 1로 졌다.

 

손흥민은 리그 11호골을 넣어 득점 랭킹 공동 2위에서 에버튼의 칼버트 루인, 리버풀의 살라와 함께 공동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리그에서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린 손흥민은 리그 11골 4도움, 유로파리그까지 더하면 14골 7도움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또 리버풀을 상대로 2017년 10월 리그 맞대결 이후 3년 만에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또 2015년 8월 토트넘 입단 이래 공식전 99번째 골을 넣어 '토트넘 100호골' 대기록까지 단 1골 만을 남겨뒀다.

 

11경기 무패를 마감한 토트넘은 7승 4무 2패, 승점 25점이 돼 2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리버풀 상대로 최근 공식전 6연패를 기록 중입니다. 2위에 있던 리버풀은 8승 4무 1패, 승점 28점을 쌓아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홈팀 리버풀은 초반부터 거센 공세를 펼쳤는데 전반 26분 행운의 선제골을 올렸다.

 

커티스 존스가 왼쪽을 돌파하다가 수비에 막히면서 흘러나온 공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살라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토트넘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의 발을 맞고 굴절되며 토트넘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손흥민과 득점왕 경쟁을 벌이는 살라의 리그 11호 골이었다.

 



1대 0으로 뒤진 상황에서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33분 로셀소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슈팅을 골문 왼쪽 하단 구석에 꽂았다.

 

오프사이드 여부를 두고 비디오판독이 이뤄졌으나, 결국 손흥민의 득점으로 결론 났다.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무리뉴 감독은 후반 42분 손흥민을 빼고 델리 알리를 투입, 승점 3점을 노렸지만 결승골은 리버풀의 차지였다.

 

후반 45분 피르미누가 로버트슨의 코너킥을 머리로 마무리하며 2대 1로 리버풀이 승리했다.

 

축구전문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5를 줘, 요리스 골키퍼(8.0)에 이어 팀내 두번째로 높은 점수를 줬다.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경기 뒤 외신에서 “승점을 따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기기 위해 경기했다.

 

선수들이 통제 아래 좋은 경기를 펼쳤다. 승점을 나눠 갖는 게 공정했겠지만 축구는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