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故김기덕 감독,발트3국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로 사망 비보

등록일 2020년1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의 유명 영화 감독 김기덕이 11일(현지시간) 발트3국 가운데 하나인 라트비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고 타스 통신이 발트 지역 언론 델피(Delfi)를 인용해 보도했다.

 

김 감독은 11일 새벽 현지 병원에서 코로나19가 악화해 숨졌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김 감독은 지난달 20일 라트비아에 도착했으나 이달 5일부터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현지 소식통은 전했다.

 

라트비아 현지 소식통도 연합뉴스에 김 감독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김기덕 감독의 사망은 그의 통역가인 달리아 쿠르토바에서 확인된 바 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라트비아의 한국 대사관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내보이지 않은 상태다.
 

김 감독은 라트비아 북부 휴양 도시 유르말라에 저택을 구입하고, 라트비아 영주권을 획득할 계획이었다고 Delfi는 전했다.

 

외신은 "김기덕 감독은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에스토니아를 거쳐 라트비아에 도착했다.

 

비공식 정보원은 '김기덕 감독은 유르 말라에 집을 매입하고 거주 허가를 받을 계획이었지만 예정된 약속 시간에 나타나지 않았다.

 

이후 동료들이 김기덕 감독에 대해 수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외신은 해당 내용에 대해 "라트비아에 거주 중인 동료 러시아 감독 비탈리 맨스키가 델피지와 인터뷰에서 밝혔고, 김기덕 감독의 통역인을 통해서도 확인됐다"고 적어 신빙성을 더했다. 

 

하지만 외신발 보도일 뿐 명확한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는 않은 만큼, 내용을 기정사실화 하기에는 시간이 다소 필요할 것으로 보였다.

 

라트비아 정부와 한국 외교부도 현지 공관을 통해 해당 내용에 대해 조사 중이었다.

이와 관련 김기덕 감독 제작부로 오랜시간 함께 일했던 영화계 측근 역시 11일 타임포스트에 "현재 외신 보도를 접했고, 가족들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

 

아직 연락이 닿지는 않고 있다"며 "파악되는대로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측근은 "김기덕 감독과 연락을 취한지는 꽤 오래 됐지만, 최근 러시아를 비롯해 관련 국가에 체류하고 있었던 것은 맞다.

 

가족들은 국내 거주 중이다"며 " 너무 놀랍고 당황스러운 소식이라 명확한 내용을 확인하는 것이 최우선일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종 확인 결과 가족들도 오늘 현지로부터 사망 소식을 전해 들은 것으로 파악됐다.

 

파란만장, 우여곡절의 삶 끝 김기덕 감독은 향년 59세로 세상을 떠났다.

부산국제영화제 전양준 집행위원장도 김기덕 감독에 대한 추모글을 남겨 사망설을 공식화 했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RIP Kim Ki Duk (1960-2020)'이라는 표기와 함께 '키르기스스탄의 평론가 굴바라 톨로무쇼 바로부터 카자흐스탄에서 라트비아로 이주해서 활동하던 김기덕 감독이 자신의 환갑일 12월 20일을 불과 한 주 앞두고 코로나19로 타계했다는 충격적인 비보를 들었다'고 적었다.

이어 '발트병원에 입원한 지 이틀 만인 오늘 사망했다고 한다.

 

한국영화계에 채울 수 없는 크나큰 손실이자 슬픔이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애도했다.   

 

김기덕 감독은 칸, 베니스, 베를린 등 세계 3대 영화제 트로피를 거머쥔 거장으로 통했다.

 


 

2004년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사마리아'로 은곰상을, 같은해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빈 집'으로 은사자상을 수상했다.

 

2011년 칸 영화제에선 '아리랑'으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2012년 '피에타'로 베네치아 국제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았다.

 

대표작으로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나쁜 남자' '섬' '파란대문' '사마리아' 등이 있다.

외신은 김기덕 감독의 국제적 성과와 필모그래피를 논하며 "최근 몇 년간 김기덕 감독은 러시아 및 카자흐스탄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다.

 

지난해 모스크마국제영화제 심사위원장을 역임했고, 올해는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어로 촬영 된 신작 '디졸브'를 현지 배우들과 촬영했다"고 근황을 되짚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