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방탄소년단, 美 타임지 선정 '올해의 엔터테이너’로 선정됐다.

등록일 2020년12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국 시사잡지 타임이 방탄소년단을 '올해의 연예인'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10일(이하 현지시각) "방탄소년단은 음악 차트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리는 그룹일 뿐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큰 밴드가 됐다.

 

AP통신은 방탄소년단이 팬들과 함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는 운동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 대유행 시기에 거대한 글로벌 존재감을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방탄소년단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평소 사람들에게 긍정적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다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이 모든 종류의 기록을 깨며 팝스타의 정점에 올랐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시국에도 팬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유례없는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 주목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과 아미(공식 팬클럽)의 유대는 더욱 깊어졌다.

 

좌절의 한 해 동안 세상은 멈췄고 다른 대부분의 이들이 실패했지만 방탄소년단은 성공했다.

 

이들의 뛰어난 성공은 팬덤과 대중음악 소비와 관련한 변화를 보여준다.

 

인적관계가 음악 산업까지 지배한 연구사례"라고 분석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타임의 ‘2019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TIME 100 Most Influential People 2019)’에 이름을 올렸지만, 분야별로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의 엔터테인먼트 부문에 오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엔터테인먼트 부문 ‘올해의 인물’로는 ‘2020 그래미 어워드’에서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어반 컨템포러리 앨범’, ‘베스트 트래디셔널 R&B 퍼포먼스’ 상을 차지한 미국 가수 리조(Lizzo)가 선정됐다.

 

방탄소년단 또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제이홉은 "평소 사람들에게 긍정적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었다.

 

그런 생각이 우리의 진정성과 조화를 이루며 지금의 모습을 끌어냈다"고, 슈가는 "상상할 수 없는 일들에 놀랄 때가 있지만 나는 스스로 '우리가 아니라면 누가 이런 일을 해내겠는가'라고 묻곤 한다"고 말했다.

RM은 "우리가 실제로 명성을 얻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한가지 확실한 건 사람들이 한국 소년들이 해내는 일을 일종의 신드롬이나 일회성 현상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방탄소년단은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제 방탄소년단에게 남은 것은 '그래미 어워즈' 뿐이다. 전세계적으로 공신력을 자랑하는 타임에서 올해의 연예인으로 꼽힌 만큼, '그래미 어워즈' 수상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방탄소년단은 11월 24일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로 지명됐다.

 

시상식은 내년 1월 31일 열린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