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 임원 흉기 난동 직원 2명 사망

등록일 2020년11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구광역시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이 직원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20분경 대구 동구 신암동에 위치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인 60대 남성 A씨가 직원 B씨(48·남)와 C씨(39·여)를 흉기로 찔렀다.

B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C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직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후 현장에 그대로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범행 동기와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금고 전직 임원인 60대 A씨가 은행 내부 사무실에서 직원 두 명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40대 남성 직원 한 명이 숨졌고 30대 여성 직원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미리 흉기를 준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뒤 도망가지 않고 현장에 남아 있다가 다른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붙잡혔다.

당시 은행 내부에 있던 사람 가운데 추가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원한 등 범행 이유에 대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