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사유리, 정자 기증받아 출산,사유리, 왜 비혼모 자처했을까

등록일 2020년11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방송인 사유리(후지타 사유리)가 엄마가 됐다.

 

지난 16일 KBS에 따르면 사유리가 지난 4일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들을 출산했다. 그는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유리는 이날 KBS1 ‘뉴스 9’에서 “산부인과에서 ‘자연 임신이 어렵고, 지금 당장 시험관 하더라도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며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 결혼하는 게 어려웠다”고 비혼 상태로 임신을 결심한 계기를 말했다.

 

또 “한국에서는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고 모든 게 불법이었다”고 일본에서 정자 기증을 받은 이유를 설명하면서 “아이를 낳을 수 있는 권리를 인정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방송인 사유리는 왜 비혼모를 자처했을까.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은 사유리가 지난 4일 일본에서 3㎏의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유리는 결혼을 하지 않고 임신, 출산해 혼자 만의 가정을 꾸렸다.

사유리가 비혼모를 자처했던 이유는 이렇다.

 

지난해 10월 생리불순으로 산부인과를 찾았다가 자신의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사유리는 이를 겪으며 임신을 마음 먹었지만 결혼이라는 관문을 먼저 통과해야 했다.

하지만 임신을 위해 원치 않는 결혼을 할 수는 없는 일. 결국 정자은행을 통해 결혼 없이 임신하는 방법을 택했다.

 

스스로 비혼모의 길을 자처한 것이다.

사유리가 고국 일본으로 돌아가 정자를 기증받은 이유도 따로 있었다.

 

국내에서는 비혼 여성이 정자를 기증받을 방법이 없다.

 

반면 일본에서는 비혼 여성도 본인의 선택에 따라 정자 기증을 받을 수 있다.

 

사유리는 KBS와 인터뷰를 통해 “(의사가)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하더라.

 

그때 진짜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거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며 비혼모의 길을 자처한 이유를 설명했다.

사유리는 지난 16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도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내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07년 KBS2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얼굴을 알린 사유리는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엉뚱발랄한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KBS2 ‘이웃집 찰스’에 출연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