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산 덕천지하상가 남녀 폭행 영상,CCTV 고스란히 담겨,쓰러진 여성에 발길질

등록일 2020년11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부산의 한 지하상가에서 남녀가 서로 폭행하며 싸우는 장면이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번지고 있다.

 

부산의 한 지하상가에서 남녀가 서로를 폭행하는 CCTV 영상이 SNS 등에 퍼지면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영상에는 남성이 쓰러진 여성을 재차 폭행하는 장면 등이 담겨 논란이 되고 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북구 덕천동 ‘덕천지하상가 남녀 폭행 사건’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시 13분께 덕천지하상가에서 20대로 추정되는 남녀가 서로를 폭행했다.

 

폭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에는 대화를 나누기 위해 잠시 멈춘 남녀는 서로를 때리기 시작했다.

 

영상을 보면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다투는 듯한 행동을 보이다가 여성이 먼저 남성의 따귀를 때리자 싸움이 격하게 번지는 모습이다.

 

남성은 주먹으로 여성을 때리고, 여성도 발로 남성을 차는 등 한동안 쌍방 폭행이 이어졌다.

 

이후 남성은 일방적으로 여성을 주먹으로 때리기 시작했고, 쓰러진 여성의 머리를 휴대전화로 내리치거나 발로 차기도 했다.

 

이후 B씨는 A씨가 바닥에 누워 반응이 없자 그대로 현장을 떠났다.

곧이어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A씨는 신고거부 의사를 밝히고 집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영상이 지난 9일 밤부터 페이스북 등 SNS에 퍼지기 시작하자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부산 북부경찰서 관계자는 “제3자가 파출소에 신고를 해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으나 피해 여성이 완강히 신고를 취소한 사건”이라며 “남녀 인적 사항과 부상 정도 등을 우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부산경찰청 폭력계와 북부경찰서 강력팀 직원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적법한 절차 없이 CCTV 동영상을 유포한 자도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부산경찰청과 부산 북부경찰서 등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편성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은 폭행 사건뿐만 아니라 영상 유포자에 대한 수사도 병행할 예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