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홍진영 논문 표절 논란 거짓해명 발목잡히나,"석·박사 학위 반납하겠다" 사과 입장 표명

등록일 2020년11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홍진영이 논문 표절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전 교수의 반박 증언이 나왔다.

 

11월 6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조선대 무역학과에서 홍진영을 가르쳤던 전 교수 A씨는 홍진영의 석사 논문 표절률이 99.9%라고 양심 고백했다.

 

홍진영이 재학 당시 학교를 성실하게 다니지 않았고, 홍진영의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그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A씨의 증언은 전날 홍진영이 소속사를 통해 밝힌 공식입장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앞서 홍진영은 자신의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2008년 국제문화산업교류재단에서 발표한 ‘한류의 지속적 발전을 위한 종합조사 연구’를 표절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홍진영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금일 기사를 통해 제기된 표절률이 74%를 넘겼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홍진영의 석사학위 논문 심사를 맡았던 교수님의 의견을 전달드린다"며 "해당 교수님에 따르면 홍진영이 석사 논문 심사를 받았던 때는 2009년의 일로,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고 밝혔다.

 

홍진영 본인 역시 표절을 부인했다.

 

홍진영은 소속사를 통해 "해당 논문에서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외 연구적인 내용은 전혀 표절하지 않았다"며 "본 논문은 홍진영의 창작물로 타 논문을 표절한 일이 전혀 없다"고 전했다.

 

논란 이틀만 직접 심경 밝혀

 

홍진영은 6일 오후 "불미스러운 일로 죄송하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하다"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그는 "논문은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만들었다.

 

하지만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 %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석박사 논문을 취득하고 나서 지금껏 그로 인한 어떠한 이득도, (학위와) 관련된 일을 해본 적도 없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석사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는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한다.

 

이 모든 게 저의 불찰이고 잘못이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후 홍진영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글을 올리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홍진영은 이어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지난 5일 국민일보는 홍진영이 2009년 4월에 제출한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석사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 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카피킬러' 검사 결과 74%의 표절률로 분석됐다며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또 홍진영을 가르쳤다고 밝힌 조선대학교 무역학과 교수 A씨는 국민일보에 "지금이라도 양심을 걸고 밝히고 싶다.

 

홍진영의 석사 논문은 74%가 아니라 99.9% 표절이다"라고 거듭 표절을 주장했다.

 

일련의 논란에 홍진영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는 "표절 아닌 인용"이라며 "2009년 당시 논문 심사에서는 인용 내용과 참고 문헌 등 주석을 많이 다는 것이 추세였고 많은 인용이 있어야 논문 심사 통과를 할 수 있었던 시기였다"고 반박했다.

 

홍진영은 지난 2007년 가수로 데뷔했다.

 

홍진영은 '안돼요' '오늘 밤에' '잘 가라' '사랑의 배터리' '엄지 척' 등의 노래를 발표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2009년 '한류 문화 콘텐츠의 해외 수출 방안' 논문으로 무역학 석사 학위를 받았고 이후 2012년 '문화콘텐츠산업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 K-pop과 K-Culture를 중심으로' 논문이 심사를 통과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다음은 홍진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홍진영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인사를 올려 죄송합니다.

지난 10여년을 땀과 눈물을 쏟으며 열심히 살았지만 이런 구설에 오르니 저 또한 속상합니다.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2009년 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을 취득했습니다. 시간을 쪼개 지도 교수님과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당시 관례로 여겨졌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단지 몇%라는 수치로 판가름되니 제가 어떤 말을 해도 변명으로 보일 수 밖에 없어 답답하고 속상할 뿐입니다.

이 또한 제가 책임져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생각하니 제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었습니다. 과한 욕심을 부린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이런 논란에 휘말린 제 모습을 보니 한없이 슬픕니다.

그리고 지난 날을 돌아보며 제가 또 다른 욕심을 부린 건 없었나 반성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부족했습니다.

저는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반납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수있는 최선의 방법인거같습니다.

이모든게 다 저의 불찰이고 잘못입니다.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