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로나 신규 확진자 124명,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방문자 검사 必

등록일 2020년11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일 연속 세자릿 수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24명으로 집계돼 누적 2만6,635명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31일(103명→125명→113명→127명)에 이어 5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에 취약한 요양시설과 의료기관뿐 아니라 가족·지인모임, 학교, 직장, 사우나 등 일상 공간에서도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영향이 크다.

 

특히 전날 ‘핼러윈데이’에 서울 이태원·강남·홍대, 부산 서면 등에 젊은 층이 대거 모여 자칫 지난 5월 이태원 클럽발(發) 집단감염과 같은 사태가 되풀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날 신규 확진자 124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1명, 해외유입이 23명이다.

 

지역발생이 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달 29일(106명) 이후 3일만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45명, 경기 36명 등 수도권이 81명이다.

 

수도권 이외에는 충남 9명, 강원·전남 각 3명, 대구·경남 각 2명, 충북 1명 등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동대문구 노인요양시설에서 선제검사를 통해 총 8명이 확진됐고, 송파구 소재 병원과 관련해서도 9명이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요양시설과 의료기관에서 새 집단감염이 발견됐다.

 

앞서 집단감염이 확인된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 사례에선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50명으로 늘었다.

 

이 밖에 서울 강남구 럭키사우나(누적 33명), 은평구 방문교사(16명), 대구 서구 대구예수중심교회(27명), 경기 성남시 분당중학교(25명), 양주시 섬유회사(28명) 등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와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전날(31명)보다 8명 줄었다.

 


 

확진자 가운데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9명은 인천(4명), 광주(3명), 경기(2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인도가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러시아 5명, 네팔 4명, 아랍에미리트 2명, 방글라데시·인도네시아·프랑스· 폴란드·벨라루스·미국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이 12명이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66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5%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3명 줄어 51명이다.

 

정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오전 긴급문자를 통해 "10월 15일부터 19일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방문자는 증상유무에 관계 없이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기를 바랍니다"고 알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