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 1주택을 보유한 서민들의 재산세 부담을 줄이는 내용이 조만간 발표된다.
 
토지·건물 지분의 20∼25%만으로 주택을 분양받아 입주하고 이후 20∼30년간 남은 지분을 취득하는 지분적립형 주택이 도입돼 2023년 선보일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부동산공시법에 근거한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 곧 발표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세금 기준이 되는 공시가가 상승하더라도 중저가 아파트를 보유한 1주택자가 재산세가 늘지 않도록 세율 인하를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오늘 회의에서 재산세 부담에 대해 비공개로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조만간 당정회의 논의를 거쳐 당과 관계 부처에서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는 전날 서울 한국감정원 수도권본부에서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열고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국토연은 반영률(현실화율) 도달 목표를 80%, 90%, 100% 등 3개 안으로 제시했다. 이중 90%가 유력한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