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토트넘vs변리 1:0 승리,4경기 연속 골, EPL 득점 단독 선두

등록일 2020년10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리그 8호골+유로파리그 2골…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성공

케인과 29번째 '골 합작'…스카이스포츠 평점서 나란히 최고 '8점'

 

 

손흥민이 헤딩으로 2020-21시즌 4경기 연속 골에 성공했다.

 

이와 동시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번리와의 EPL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했다.

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의 머리로 연결된 패스를 헤딩으로 번리의 골문을 열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시즌 4경기 연속 골을 넣음과 동시 리그 8호 골을 기록하고 EPL 득점 부문 단독 선두가 됐다.

 

이날 토트넘은 케인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과 루카스 모라를 배치하는 4-2-3-1전술을 가동했다.

 

이에 맞서 4-4-2 전술을 선택한 번리는 수비 상황에서 포백과 중원을 나란히 4명씩 두 줄로 배치하는 '블록 수비'로 토트넘 선수들의 공간 침투를 막으면서 역습으로 한 방을 노렸다.

 

번리의 '2열 수비 전술'은 효과적이었다. 토트넘은 전반에 3차례 슈팅에 그치고 손흥민조차 슈팅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할 정도로 수비벽을 쉽게 공략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전반 10분 만에 중앙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가 공중볼을 다투다 번리의 공격수 애슐리 반스의 팔꿈치에 오른쪽 눈두덩이를 맞고 출혈이 생겨 '붕대 투혼'을 펼치는 악재를 만났다.

 

전반 14분에는 케인의 후방 패스가 손흥민과 모라를 거쳐 오버래핑에 나선 왼쪽 풀백 벤 데이비스까지 연결됐지만, 크로스가 수비벽에 막히며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3분, 케인의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4분, 구드문드손의 헤더는 요리스가 막아냈다.

 

전반 18분, 케인이 전방으로 파고드는 손흥민을 향해 패스를 찔러줬지만 수비수들의 집중 견제에 위협적인 공격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 20분, 번리의 반스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30분,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손흥민이 슈팅했지만 수비에 걸렸다. 전반전은 득점 없이 종료됐다.

 


 

후반 12분, 모우라가 나가고 라멜라가 들어왔다. 후반 26분, 번리가 코너킥 기회를 잡았다.

 

타르코프스키의 헤더를 골문 앞에 서있던 케인이 머리로 막아내며 토트넘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후반 29분, 손흥민이 단독 돌파 후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상대 수비에 또 다시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이 머리로 연결한 공을 다시 손흥민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번리의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 벤치는 후반 34분, 은돔벨레를 빼고 로 셀소를 넣었다.

 

번리도 후반 39분, 구드문드손을 빼고 로드리게스를 넣으며 동점골의 기회를 노렸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결국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