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재용 지분 많아 중요도 높아져" 삼성물산 주주들에겐 긍정적"

등록일 2020년10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에 따른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어떤 형태의 변화든 삼성물산 주주들에게는 긍정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시장에서는 이건희 회장 사망 후를 염두에 둔 다양한 지배구조 개편 아이디어들이 거론돼 왔다"며 "삼성물산이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 매도 후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취득, 삼성전자를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으로 분할 한 뒤 투자무문을 삼성물산과 합병하는 방안이 대표적"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이는 삼성물산의 지주사 강제전환, 삼성전자의 자사주 미보유, 보험업법 개정안의 유예규정 등을 감안했을 때 조기에 가시화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또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관련 1심 재판이 최근 시작됐고 국정농단 뇌물혐의 파기 환송심도 오늘부터 재개되는 상황에서 인위적인 지배구조 개편에 착수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현시점에서 삼성그룹이 최종적으로 어떤 형태의 지배구조 개편을 시도할지 예단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이재용 부회장이 17.3%의 지분보유로 삼성물산의 최대주주인 상황에서 최소한 삼성물산의 기업가치가 훼손되는 의사결정의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총 10조3000억원의 상속세를 상속인들이 나눠 납부해야 하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향후 배당증액의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 삼성물산 목표주가를 14만1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삼성물산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23일 10만4천 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이 부회장의 지분율이 가장 높은 데다 삼성생명을 통해 삼성전자를 간접적으로 지배하고 있어 그룹 내 중요도가 상당히 높아질 것”이라며 “패션 등 사업분할을 통해 효율화 개선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17.33%), 삼성SDS(9.2%), 삼성화재(0.7%), 삼성엔지니어링(1.54%), 삼성전자(0.09%) 등의 삼성그룹 계열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삼성물산이 삼성그룹의 사실상 지주사로서 컨트롤타워 역할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삼성그룹 계열사 지분 가운데 삼성물산의 비중이 낮다는 점도 주가가 안정적으로 오를 수 있는 이유로 꼽혔다. 




이 전 회장은 삼성전자(4.18%), 삼성생명(20.76%), 삼성물산(2.88%) 등의 지분을 들고 있는데 지분가치로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15조200억 원, 삼성생명이 2조6200억 원, 삼성물산이 5600억 원 수준이다. 

상속세 산정 대상이 되는 주가는 고인의 사망을 기준으로 전후 2개월의 단순 평균종가를 기준으로 한다. 

이론적으로 타계 이후 주가가 하락하는 것이 상속 관련 이해관계자들에게 유리할 수 있기 때문에 비중이 큰 삼성전자나 삼성생명 주식은 하락할 수 있지만 삼성물산 주식은 규모가 적어 이런 위험에서 상대적으로 벗어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부회장이 이 전 회장의 지분을 상속받는 방식은 여러 방안이 열려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을 중심으로 삼성전자를 간접 지배하고 있어 일부 상속과 함께 잔여 지분을 삼성공익재단에 넘기는 방식도 거론된다”며 “다만 보험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전자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는 상당한 리스크를 아는 만큼 이 부회장이 상당히 많은 지분을 직접 상속받을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