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독감 백신 맞은 70대 잇따라 사망,성주·창원서 70대 독감백신 접종 후 숨져 13명째

등록일 2020년10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남서 독감 백신 접종 사망자 첫 발생…보건당국, 역학관계 조사

안동에 이어 성주에서도 사망자 발생

 


 

인천~고창~대전~목포~제주~대구~광명~고양~안동~대전에 이어 전국 12·13번 사례로 경북 성주와 경남 창원에서도 인플루엔자(독감) 맞은 70대가 사망했다.

 

22일 경남도 등에 따르면 창원에 사는 70대 남성이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한 요양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숨졌다.

 

이 남성이 접종받은 백신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셀플루 4가(제조번호 Q022049)다.

 

해당 백신이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북에서는 안동에서도 앞선 21일 70대 여성 B씨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바 있다.

B씨는 전날 오후 3시께 동네 의원에서 무료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잠시 병원에 머물다 요양보호사의 안내로 귀가했으며 집에 혼자 머물다 이상 증상을 보여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에서는 안동에서도 앞선 21일 70대 여성 B씨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바 있다.

B씨는 전날 오후 3시께 동네 의원에서 무료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잠시 병원에 머물다 요양보호사의 안내로 귀가했으며 집에 혼자 머물다 이상 증상을 보여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다.
 
올해 정부가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시작한 뒤 13명째다. 

한편, 독감 백신을 맞은 지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전북 고창 70대 접종자의 사망원인이 불분명하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 소견이 나왔다.
 

 
22일 고창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과수는 전날 숨진 A(77)씨에 대한 부검을 통해 `사인 미상`이라는 1차 소견을 구두로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부검 과정에서 A씨 사망 원인을 백신 접종과 연관 지을 수 있는 뚜렷한 단서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보다 구체적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에 정밀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결과는 이르면 향후 한 달 안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사망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과수 추가 검사가 이뤄져야 정확한 결과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고창군 상하면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뒤, 이튿날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평소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으나 접종 당시에는 지병으로 인한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