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울산 아르느보 아파트 화재 9시간째,진영 행안부 장관 9일 화재현장 방문

등록일 2020년10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울산 33층 주상복합 대형 화재
정확한 인명 피해 파악 어려워

 


 

울산 남구 주상복합건물 화재가 9시간 넘게 계속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11시 7분께 발생한 화재는 큰 불길은 잡혔으나 밤사이 강한 바람 탓에 완전히 진화되지 않는 상황이다.


9일 새벽 건물 18층 부근에서 다시 화염이 솟아 소방청은 이날 오전 6시 15분부로 고가사다리차 고성능 화학차 등 특수 소방장비 및 펌프차, 물탱크차 동원령을 내렸다.


소방청은 "건물 외벽이 알루미늄 복합패널로 시공돼 있고, 패널 속에 숨어 있던 불씨가 간헐적으로 불특정 층에서 되살아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여러 상황을 염두하고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부산, 대구, 경북, 경남 등 인근 시·도 소방본부 특수장비 출동을 명령한 것이다.


날이 밝으면서 울산소방 헬기 1대도 진압에 동원된 상태다.


울산소방본부는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 화재가 관련해 총 77명을 구조했고, 단순 연기흡입으로 모두 88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바람이 강하게 부는 상황에서 열기로, 위에 있는 스프링클러 헤드가 터지고 옥상 수조에 물이 고갈돼 진화에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확인해야 할 개별 호실이 많아 완전 진화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울산소방본부는 전망하고 있다.

 

또 추가적인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저층부터 수색을 벌이고 있다.
 

화재 직후에는 건물을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 40여명이 옥상으로 대피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는 피난층(28층)과 옥상 등지로 대피해 있던 주민 54명을 구조했다.

 

당시 비상벨·안내방송이 제때 안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불이 난 주상복합 삼환아르누보는 지하 2층∼지상 33층 규모(높이 113m)에 127가구와 상가가 입주해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울산 아파트 화재와 관련해 “소방청·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울산시 등 지자체는 모든 가용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여 신속히 인명을 구조하고 화재를 진압하라”고 긴급 지시를 했다고 9일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소방대원들의 안전에도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9일 오전 울산 남구 주상복합아파트 화재현장을 찾았다.

행안부에 따르면 진 장관은 이날 새벽 KTX를 타고 오전 7시53분쯤 울산역에 도착해 8시20분쯤 현장에 도착했다.

진 장관은 현장에서 울산시와 경찰, 소방 관계자들로부터 화재 발생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화재 피해자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진 장관은 이번 화재사고와 관련해 “울산광역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소방·경찰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화재 진압과 인명구조에 총력을 다하고 구조과정에서 소방대원의 안전 확보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소방대원들은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났다”는 최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원인과 관련해선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