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천 아파트서 화재 중학생 전신 화상,라면 형제 이어 또 이런일이....

등록일 2020년10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5일 오전 10시52분쯤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13층짜리 아파트 4층에 위치한 집에서 A군(13)이 온몸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아파트 4층 내부 55㎡와 가전제품 등이 불에 타 585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당시 A군은 집안에 혼자 머물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의 어머니는 화재 현장에서 “잠시 집을 비우고 외출한 사이에 불이 나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인력 70명과 펌프차 등 장비 23대를 투입해 불을 껐다.



소방 당국은 ‘큰 폭발음이 들린 뒤 연기가 났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부모가 부재 중인 사이 불이 나 전신에 화상을 입은 아이의 사례는 지난달 14일에도 있었다.

 

당시 인천 미추홀구 4층 짜리 빌라 2층 집에서 형제가 라면을 끓이려다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한편 이들은 10여일 중환자실에 누워있다가 마침내 의식을 되찾고 일반 병실로 옮겨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