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슈주 려욱 ♥아리 열애 인정…신천지 루머는 적극해명

등록일 2020년09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슈퍼주니어 려욱(33)이 걸그룹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26)와 열애를 공식 인정했다.

슈퍼주니어 소속사 '레이블SJ'는 "려욱과 아리가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려욱과 아리가 지인의 소개로 가까워져 조심스럽게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려욱은 공식 팬커뮤니티 '리슨'을 통해서도 심경을 밝혔다.

 

"아리와 열애 사실을 이렇게 알리게 되어 엘프'(슈퍼주니어 팬클럽 이름)들에게 미안하다.

 

아리를 만나는 과정에서 많은 배려를 해줘 고맙기도 하다"고 적었다.


이어 "그 친구와 교제하고 있지만 사실처럼 이야기가 오고가는 오해들은 내가 이야기해 본적도, 생각해 본적도 없는, 사실과는 다른 일들이다.

 

내겐 지금 슈퍼주니어와 엘프가 소중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 많이 돌아다니는게 참 안타깝다"고 전했다.

또 "내가 한 행동들이 엘프를 아프게 하고 상처줬다. 못난 나를 사랑해주고 믿어줬는데 미안한 마음 뿐이다.

 

많이 놀랐을 멤버들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

 

지금까지 믿고 응원해주셨던 만큼 더 큰 책임을 갖고 보답할 수 있는 려욱이가 되겠다.

 

항상 나의 1순위인 슈퍼주니어 활동에 피해가 가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 나를 믿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


한편 려욱과 열애 사실이 공개된 후, 아리는 SNS 계정을 통해 자신이 신천지 신도라는 루머를 해명했다.

"나는 기독교 신자다. 캡처 사진 속 여성은 내가 아니다.

 

2년 잔 지인이 라디오를 해 달라고 연락이 왔는데 그 곳이 천지일보였다.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지는 지금도 알지 못한다"고 적었다.

 


 

신천지 논란 해명

 

열애 인정과 동시에 아리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부터 했다.

 

아리는 자신의 SNS에 "여러분 마음에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오해를 해명하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

 

먼저 내가 지금껏 했던 실수들로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아리는 려욱이 부모님에게 차려준 카페의 SNS를 운영한 것에 대해 "우선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

 

카페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어 내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으며 그분이 내게 카페를 차려준 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내 몫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 커플링 설에 대해서도 "난 커플링을 해본 적이 없다.

 

올라온 사진들은 모두 비슷한 디자인일 뿐 커플링이 아니다.

 


 

그리고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내가 만들지 않았고 꽃집은 내가 레슨 받던 곳 꽃이 예쁘다고 추천해 준 것이 맞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신천지 신도라는 의혹에 대해 "난 기독교 신자이며 신천지가 절대 아니다.

 

나라고 올라온 캡처의 여성 분은 내가 아니다.

 

2년 전 아는 선배가 라디오를 해달라고 연락이 왔고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전혀 아는 바가 없다.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2005년 수퍼주니어로 데뷔한 려욱은 최근 뮤지컬 '광염소나타'에 출연하는 등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다.

 

타히티(2012~2018년)에서 6년간 활동한 아리는 배우로 전향해 연극 '엄마의 레시피' 등에 출연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