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뉴캐슬 경기서 부상 날벼락.. 햄스트링 다쳐 장기결장 예고

등록일 2020년09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흥민은 27일 (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왼쪽 공격수로 선발로 출전해 전반 45분 동안 활약했다.

 

토트넘은 경기 종료 직전 골을 내주면서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 후 토트넘의 조제 무리뉴 감독은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부상 사실을 언급했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며 “잠시동안 손흥민을 잃어야 한다”며 부상 소식을 알렸다.

햄스트링은 인체 허벅지 뒤쪽 부분의 근육과 힘줄로, 동작을 멈추거나 속도 감속 또는 방향을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아직까지 손흥민의 부상 정도가 얼마나 심각한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햄스트링의 경우 최소 4주 정도 회복 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무리뉴 감독은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부상으로 장기 결장할 가능성’에 대해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이날 손흥민은 교체되기 전 45분 동안 날카로운 움직임과 강력한 슈팅을 선보였다.

 

하지만 전반 30분, 전반 42분에 나온 손흥민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모두 골대를 강타하면서 3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다.

 

손흥민은 지난 14일 리그 개막전을 시작으로 18일 유로파리그 불가리아 원정, 20일 사우샘프턴과의 리그전, 25일 북마케도니아 원정까지 앞선 4경기를 모두 풀타임으로 뛰었다.

 

이들 4경기에서 손흥민은 5골 2도움을 기록했다.

 

모리뉴 감독은 북마케도니아의 스켄디야와 벌인 유로파리그 경기에서는 손흥민의 체력을 걱정해 벤치에서 “뛰지 말고 걸어(Stop Running)”, “그냥 있어(Stay)” 등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너무 무리하지 말고 뛰라는 뜻이다.

 

하지만 뉴캐슬전까지 최근 5경기에서 총 405분을 뛰는 등 피로가 누적되면서 허벅지 근육에 문제가 생겼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