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토트넘vs뉴캐슬 5G 연속 선발'손흥민,토트넘 루카스 모우라 선제골, 시작점은 역시 손흥민

등록일 2020년09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토트넘 핫스퍼의 첫 골의 시작점은 손흥민이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를 치르고 있다.

 

상대는 뉴캐슬 유나이티드다.

뉴캐슬은 5백을 사용했다. 수비에 영혼까지 쏟았다. 점유율이 토트넘 80%에 달했다.

첫 골은 전반 24분 터졌다.

손흥민이 중심이었다.

 

오른쪽 사이드에서 활동하던 손흥민은 뉴캐슬의 밀집 수비에 혼란을 주기 위해 해리 케인과 자리를 바꿨다.

 

손흥민이 중앙, 케인이 왼쪽 사이드였다.

중앙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왼쪽 사이드의 케인에게 날카로운 패스를 건넸다.

 

케인은 그대로 수비수 한 명을 붙인 채 크로스. 볼은 흘렀고, 쇄도하던 루카스 모우라의 발에 걸렸다. 그대로 골이 나왔다.




지난 사우스햄턴전에서 4골-4도움을 합작한 손흥민과 케인. 환상적 호흡이 루카스 모우라의 첫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뒤 PA 바로 바깥 왼쪽 45도 지점에서 그대로 감각적 왼발 슛, 아깝게 골 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오기도 했다.

 

최근 손흥민은 절정의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사우샘프턴전에서 홀로 4골을 터뜨렸다.
 
다수의 매체에서 평점 10점을 부여했고 공식 최우수선수도 손흥민이었다.
 
이어 주중에 있었던 유로파리그 3차 예선에서도 스켄디아를 상대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