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0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류현진, 양키스전 7이닝 무실점 호투…토론토 포스트시즌 확정

등록일 2020년09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광현도 ‘5이닝 1실점’으로 시즌 3승
15년 만에 코리안 메이저리거 동반승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완벽한 투구로 소속팀의 포스트시즌(PS) 출전 확정과 뉴욕 양키스전 통산 첫 승리를 모두 이끌어냈다.

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무실점을 기록했다.

안타 5개, 볼넷 2개를 내줬지만, 거의 2사 후에 허용해 실점 가능성을 크게 낮췄다.

토론토는 양키스를 상대로 4-1로 승리해 류현진은 양키스전 통산 4번째 등판 만에 첫 승리를 거뒀다.

전날까지 류현진은 양키스에 2패, 7피홈런, 평균자책점 8.80으로 약했으나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이 걸린 경기에서 류현진은 무실점의 호투를 보여주며 저력을 과시했다.

이에 토론토는 매직넘버 1을 지우고 아메리칸리그 8번 시드를 따내 2016년 이래 4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가을 야구에 복귀했다.

류현진은 지난 8일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1회 높은 직구를 던져 백투백 홈런을 허용했던 것을 의식, 1회부터 낮게 던지는 투구를 구사했다.

좌익수 뜬공으로 선두 DJ 러메이휴를 잡은 류현진은 루크 보이트와 에런 힉스에게 잇달아 체인지업을 결정구로 던져 유격수 땅볼, 삼진을 잡아냈다.

류현진은 2회 2사 후 히오 우르셸라에게 좌중간 2루타를 내줘 위기를 맞았지만, 우타자 클린트 프레이저를 삼진으로 막아냈다.

류현진은 6회 보이트와 힉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이날 최대 고비를 맞았다.

류현진은 4번 타자 장칼로 스탠턴을 공 3개로 삼진으로 끝내고 빠른 볼 2개로 스트라이크를 잡고 몸쪽을 파고드는 커터로 헛스윙을 이끌어냈다.

예상을 깨고 7회에도 올라온 류현진은 선두 프레이저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1사 후 대타로 나온 강타자 에런 저지와 4번째로 상대한 러메이휴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4-0으로 앞선 8회초에 앤서니 배스에게 자리를 넘겼다.

류현진은 오는 30일 포스트시즌의 첫 관문인 와일드카드(WC) 시리즈(3전 2승제) 1차전 선발 등판을 준비한다.



한편 김광현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5이닝 5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김광현은 3-1로 앞선 6회초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고, 세인트루이스는 리드를 지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김광현은 데뷔 첫해 마지막 정규시즌 선발 등판에서 시즌 3승(1세이브)을 기록했다.

MLB.com 토론토 담당기자 키건 매디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2.69로 시즌을 마감했다.
 
그는 토론토의 2020시즌 MVP다. MVP급 활약이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포스트시즌의 선전까지 기대한 셈이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통산 8경기서 3승2패 평균자책점 4.05를 기록했다.
 
2018년에는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 경험도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