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고대생 목숨 앗은 '디지털교도소 1기 운영자' 30대 남성 베트남서 검거

등록일 2020년09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 3월부터 사이트 운영…'사적 처벌' 논란 일으켜

경찰, 국내 송환 뒤 범행동기·공범 등 조사 계획

 


 

성범죄 등 강력사건 범죄자들의 신상을 임의로 공개해 '사적 처벌' 논란을 일으킨 일명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가 해외에서 검거됐다.

 

경찰청은 디지털 교도소를 운영하며 개인정보를 게시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국제공조 수사로 한국시간 22일 오후 8시께(현지 시간 오후 6시께) 베트남 호찌민에서 검거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부터 디지털 교도소 사이트와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개설·운영하며 디지털 성범죄, 살인, 아동학대 등 사건 피의자 신상정보와 법원 선고 결과 등을 무단으로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A씨 직업 등 상세한 신상과 공범 유무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수사 과정에서 경찰청 인터폴계는 지난 7일 캄보디아에 머물던 A씨가 베트남으로 이동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

 

경찰은 베트남 공안부에 설치된 코리안데스크에도 A씨에 대한 검거를 요청했다.

 

2015년 12월부터 운영 중인 베트남 코리안데스크는 베트남 공안 4명으로 구성된 한국인 사건 전담부서다.

 

인터폴도 같은 기간, A씨에 대한 적색수배서를 발부했다.

 

경찰이 갖고 있던 자료를 바탕으로 현지에서 A씨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분석한 끝에 지난 22일 베트남 공안은 귀가하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청은 “베트남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근거로 범죄인 체포가 가능한 국가 중 하나”라며 “특히 디지털 교도소 관련 피해자가 사망하는 등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베트남 공안부 측에서 이례적으로 적극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디지털 교도소에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 학생 B씨가 지난 3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디지털 교도소는 지난 7월 B씨가 누군가에게 지인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해달라고 요청했다며 B씨의 사진, 학교, 전공, 학번, 전화번호 등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B씨는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서 링크를 눌렀는데 그 때 해킹을 당한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고,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한 대학 교수도 성 착취 영상물을 구매하려 했다며 디지털 교도소에 신상이 공개됐지만, 허위 제보로 밝혀지기도 했다.
 
경찰은 A씨에 이은 디지털 교도소 2기 운영진도 공범으로 간주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8일 오후 예고 없이 폐쇄됐던 디지털 교도소는 사흘 뒤인 11일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자신을 2기 운영자라고 밝힌 이는 “피해자들의 고통은 평생 이어지지만 대한민국의 성범죄자들은 그 죄질에 비해 매우 짧은 기간의 징역을 살고 나면 면죄부가 주어진다”며 사이트를 계속 운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상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