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총리, 코로나19 음성,"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 실감

등록일 2020년09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누구도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 실감"…활동 재개

"직접 검사 받아보니 결과 전 두려움 밀려와"
"빨리 이런 상황 종식시키기 위해 역할 매진"
국민의힘 만찬 취소…23일부터 업무 재개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총리실 관계자는 "정 총리가 코로나19 음성 통보를 받았다"며 "밀접접촉자도 아닌 만큼 활동을 정상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실 직원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추석 방역현장 점검 일정을 취소하고 종로구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공관에서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정 총리는 지난주 A씨를 접촉한 일이 없어 밀접접촉자가 아니지만 예방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음성 판정이 나온 만큼 활동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 총리실 설명이다.

 

정 총리는 이날 밤 국회에서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면 23일 4차 추경 배정계획안을 의결하기 위한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할 계획이다.

 

정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다행히 음성판정이 나왔다”면서 “총리실 직원 확진에 따른 선제적 조치였음에도 걱정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직접 검사를 받아보니 저 또한 결과가 나오기까지 불안과 두려움이 밀려왔으며, 그 누구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없다는 현실을 실감했다”며 “하루빨리 이런 상황을 종식시키기 위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역할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총리실 민정실 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선제적 검사를 받는 게 낫다는 판단에 따라 오전 종로보건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받았다.

오후 일정을 취소한 정 총리는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 머무르며 검사 결과를 기다렸다.

정 총리는 밀접 접촉자가 아닌 데다 음성 판정을 받은 만큼 오는 23일부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등 공식 업무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 검사와 형제상(喪)으로 이날 예정됐던 국민의힘 원내지도부와의 만찬을 연기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