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점포 20여곳 소실,추석 앞두고 망연자실

등록일 2020년09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추석 연휴를 열흘 앞둔 21일 새벽 서울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 청과물시장에서 큰불이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으나 추석 상품을 적재해 둔 점포와 창고 등 20곳이 소실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4시 30분경 청량리 청과물시장 냉동창고에서 연기가 많이 난다는 신고가 들어와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불이 빠르게 번지면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경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총력을 기울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을 뜻한다.

 

소방 당국은 현장에 인력 200여 명과 소방 차량 49대, 소방헬기 2대를 동원했다.

 

이후 소방당국은 오전 7시 20분경 초진 작업을 완료하고 오전 7시 25분경 다시 대응 단계를 1단계로 하향했다.

 

오전 10시 현재 소방관들은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시장 내 점포의 함석지붕이 내려앉아서 걷어내야 하기 때문에 진화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화재는 정오쯤 완전히 진압될 것으로 보인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현재 청과물매장 창고에서 화재 점포 67개 중 9개 소실 중에 있다.

 


 

불은 청과물시장 내 통닭집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청은 "연소확대 저지하고, 잔화를 정리 중에 있다"며 "추석 명절 대비 상품이 다량 적재 돼 있어 진화에 장시간 소요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소방차를 비롯한 차량 33대와 129명의 소방대원이 현장에 투입됐다.

 

청량리 화재로 인해 동대문구 왕산로 청량리역에서 제기동 경동시장 방면 2개 차로와 반대방향 1개 차로가 차단돼 출근길 극심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전역에서 매캐한 냄새까지 퍼져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청량리 전통시장 대형 화재 발생, 출근길 교통혼잡이 우려되니 차량우회 및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강북구, 도봉구, 동대문구, 성북구, 중랑구민들에게 발송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