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日 '스가 시대' 열렸다…70% 득표로 압승,자민당 총재로 선출

등록일 2020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자민당 최초의 무(無)파벌·비(非)세습 총재
정치 성향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일본 차기 총리로 최종 확정됐다.

14일(이하 현지시간) NHK,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등 일본 주요 언론은 오후 2시에 열린 자민당 차기 총재 선거에서 스가 장관이 기시다 후미오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 전 간사장을 꺾고 26대 총재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자민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조금 전 도쿄 그랜드 프린스 호텔에서 진행된 자민당 소속 의원과 지방 당원의 총재 선거 투표 결과를 발표했다.

집계 결과 스가 요시히데 후보가 전체 534표 가운데 377표로 70%를 확보하면서 당선이 확정됐다.
 

새로 총리로 임명된 스가 관방장관은 16일 임시국회에서 일본 총리로 선출될 예정이다.

 

스가 신임 총재는 잠시 뒤 오후 6시부터 자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선 소감과 앞으로의 정국 운영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스가 총재는 오는 16일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총리 지명 투표를 통과한 뒤 일본 99대 총리로 정식 취임하게 된다.

 

2012년 12월 26일 아베 총리가 취임한 후 7년8개월여 만에 일본 총리가 바뀐다.

 

스가는 출마 전부터 각 파벌의 지지를 받아 대세론을 형성했으며 이날 투표에서 이변 없이 총재로 당선됐다.

 

스가 장관이 공식적으로 총리에 선출되면 임기는 아베 총리의 잔여 임기인 내년 9월까지다.

이날 공식적으로 출마한 후보는 스가와,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 등 3명이다.

스가는 선거를 앞두고 "승리가 눈 앞에 있다고 생각한다.

 

아키타에서 나와 지연도 혈연도 없이 정치 세계에 뛰어들어 제로(0)부터 시작해도 일본에서는 총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일 양국 관계에도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스가는 미일관계를 중심으로 각국과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스가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정상 간 외교에 대해 "일반론으로서 말씀드리면 정상 간 개인적 신뢰 관계는 양국 관계를 한층 더 긴밀하게 한다"며 "국제 정세 전체 상황을 파악해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폭 넒고 안정적인 관계를 각국과 쌓아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베 총리 아래 경제 재생과 외교 안전보장 재구축, 전세대형 사회보장 실현,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 중요한 과제에 대응해왔다"고 소견을 밝혔다.

 

이어 "매일 새로운 일이 발생해 긴장감을 가지고 전력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정권 대변인인 관방장관 자리에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과 견해를 정확히 발신하는 귀중한 기회였고 제대로 준비해 정중히 확실히 임해왔다"며 "모든 회견 하나하나 인상에 남는 회견이었다"고 회고했다.

스가는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생활을 지키는 일은 정부에게 부과된 중대한 사명"이라며 "차기 정권에서도 안전보장상 과제와 자연재해, 테러 대책 등 위기 관리에 힘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가는 자민당 최초의 무(無)파벌·비(非)세습 총재로 평가받는다.

 

어떤 파벌에도 속하지 않고 부모로부터 정치적 기반을 물려 받지도 않은 일본 정가에서 보기드문 자수성가형 정치인이다.

그동안 자민당 총재는 많은 사람이 속한 파벌 출신이면서 국회의원 2·3세가 선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 유력 정치가문에서 자란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와 아베 전 총리는 총재 선거 당시 형식적으로는 소속된 파벌이 없었지만 이전에 속해있던 파벌의 지지를 기반으로 당선됐다.

스가는 1948년 도호쿠 지방 아키타현 딸기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고등학교 졸업 후 상경해 도쿄의 골판지 공장에서 근무했다.

 

아버지가 마을의회 의원을 지냈지만 그 밑에서 일하지 않고 국회의원 비서로 일하다 요코하마 시의회 의원을 거쳐 정계에 진출했다.

스가의 선출은 일본 역대 총리의 출신지역과 출신대학을 넓히는 계기로도 작용했다.

 

그동안 일본 총리는 도쿄나 인근 대도시 출신이 많았고 도쿄대, 게이오대, 와세다대 등 3대 명문대 졸업자가 대다수였다.

 

스가 장관은 아키타현 출신, 호세이대학 출신 최초의 총리다.

 

그는 7년8개월 간 아베 내각의 2인자로서 위기관리부터 부처 간 정책 조정, 각종 스캔들 대응은 물론 하루 두번 정례 브리핑을 열고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폭넓은 역할을 큰 사고 없이 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 정계에 정통한 미 컬럼비아대 제럴드 커티스 교수는 워싱턴포스트(WP)에 "'신중하고 성숙한 미스터 조정역(役)'이라는 이미지가 위기의 시대에는 유리하게 작용할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특히 기자회견에서 아베 내각의 각종 스캔들에 "전혀 문제 없다", "맞지 않는 지적"이라며 방어적으로 대응해 언론으로부터 질타를 받았지만 자민당 내에선 '신뢰할 수 있고 안정적인 정권 변호인'이라는 평가를 받는 계기가 됐다.

관료사회에 대해선 인사권을 틀어쥐고 철저히 통제한다는 평가도 받는다.

 

정권의 지시에 불응하거나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는 인사는 아무리 고위직이고 임기가 정해져 있더라도 퇴임시키고, 정권에 호의적인 인물은 고속 승진 시켰다.

 

정치 성향이 좌나 우 어느 한쪽에 치우쳐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선거를 앞두고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헌법 개정과 같은 중장기적인 과제 보다는 당장 경제 회생 문제에 매달릴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린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