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극단적 선택 오인혜 누구?…부산영화제 레드카펫 드레스로 화제

등록일 2020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천 자택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
"현재 호흡 맥박 돌아온 상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배우 오인혜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우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4일 인천 연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인혜는 이날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송 중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받아 현재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같은 날 송도소방서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개인정보상 알려줄 수는 없다"며 "출동 당시 경찰과 동행했고 병원 이송 후 소식은 따로 전달 받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심정지 상태였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병원에 이송됐다"며 출동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어 “이날 친구의 신고를 받아 발견됐으며 현재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추정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인혜는 이틀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과 함께 "오랜만에 주말 서울 데이트. 출바알~ 모두 굿 주말"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오인혜는 1984년생으로 동덕여대 방송연예과를 졸업하고 지난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소원택시', '노브레싱', '설계'와 드라마 '마의' 등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1년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파격적인 노출 드레스로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오인혜는 "소속사가 없어 스타일리스트가 없다. 웨딩숍에서 직접 의상을 빌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달에는 가수 노틸러스와 컬래버레이션 싱글 '차라리(Sorry)'로 듀엣곡을 발표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