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미림, 18번 홀 칩인 이글로 생애 첫 메이저 퀸 등극,ANA 인스피레이션 우승

등록일 2020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첫 메이저 우승으로 통산 4승…칩인 버디 2개-칩인 이글로 '올해 호수의 여인'

 


 

이미림(30)이 극적인 18번 홀(파5) 칩인 이글을 앞세워 메이저 대회 ANA 인스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이미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천76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의 성적을 낸 이미림은 넬리 코르다(미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1위로 연장에 돌입했다.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에서 이미림은 유일하게 버디를 잡아 우승 상금 46만5천달러(약 5억5천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미림은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7년 3월 기아 클래식 제패 이후 약 3년6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통산 4승째를 달성했다.

 

이미림은 LPGA투어 진출 첫 해인 2014년에는 마이어 LPGA 클래식과 레인우드 LPGA 클래식에서 정상에 올랐으나 메이저대회 우승은 없었다.

 

지난해 고진영(25·솔레어)에 이어 한국 선수의 2년 연속 우승이자 대회 통산 6번째 우승이다.

 

2타차 3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이미림의 역전 우승의 결정적 원동력은 3차례의 칩인 샷이었다.

 

첫 번째 칩샷 버디는 6번홀(파4)에서 나왔다.

 

16번홀(파4)에서도 그린 밖에서 친 세 번째 칩 샷이 그대로 홀 속으로 들어가 버디를 잡았다.

 

압권은 마지막 18반홀(파5)에서 나왔다.

 

그린 뒤쪽에서 시도한 세 번째 칩샷이 내리막 경사를 타고 구르다 그대로 홀속으로 사라지면서 이글로 이어진 것.

 

그리고 챔피언조의 브룩스 헨더슨(캐나다)과 넬리 코르다(미국)가 같은 홀에서 각각 버디와 파를 잡아 연장전이 성사됐다.

그리고 승부는 연장 1차전에서 갈렸다.

 

이미림과 헨더슨의 티샷이 페어웨이를 지킨 반면 코르다의 티샷은 러프에 떨어졌다.

 

이미림의 두 번째샷은 그린을 살짝 넘어갔고 헨더슨의 두 번째샷은 그린에 약간 못미쳤다.

 

코르다가 세 번째샷만에 6m 가량의 버디 기회를 만들었고 이미림과 헨더슨은 나란히 퍼터로 친 세 번째샷을 홀 2m 남짓 거리에 남겼다.

 


 

먼저 시도한 헨더슨의 버디 퍼트가 왼쪽으로 벗어나자 이미림은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호수의 여인'에 등극했다.

이 대회 전통에 따라 캐디와 함께 '포피스 폰드'에 뛰어드는 우승 세리머니를 한 이미림은 인터뷰에서 “아직 믿기지 않는데 가족을 만나야 우승을 실감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결과가 어떻든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연장전에 임했다.

 

동료 한국 선수들이 '하고 싶은 것 다하고 오라'고 격려해준 것이 힘이 됐다"고 말했다.

양희영(31·우리금융그룹)과 이미향(27·볼빅)이 나란히 공동 15위(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공동 15위에 오른 가운데 김세영(27·미래에셋)과 전인지(26·KB금융그룹)은 공동 18위(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경기를 마쳤다.

 

'골프여제'박인비(32·KB금융그룹)는 공동 37위(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 올 시즌 처음으로 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박성현(27·솔레어)은 공동 40위(최종합계 이븐파 288타)의 성적표를 받아 쥐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