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이낙연, '포털 압박' 윤영찬에 "엄중한 주의" 경고… 與 '사태수습' 진땀 vs 野 '언론통제' 맹공

등록일 2020년09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 '포털 갑질' 의혹 연일 논란
총공세 나선 野 "과방위 사보임은 물론 의원직도 사퇴해야"
與 "국민에 오해 사거나 걱정 주는 언동 조심하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9일 윤영찬 민주당 의원에게 '엄중한 주의'를 줬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 포털매체에 부적절 문자 보낸 게 포착됐다"며 "엄중히 주의를 드린다"고 했다.

 

그는 "그 의원님(윤영찬 의원)에게 알아보니 우리 당 대표연설과 야당 대표연설을 불공정하게 다뤘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그 의원 뿐 아니라 몇몇 의원들께서 국민들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원내대표께서 이에 대한 고민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우리 의원 모두 저 포함해 모두 의원들이 국민깨 오해를 사거나 걱정드리는 언동을 안 하도록 조심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갑질’ 논란을 두고 여당은 사태 수습에, 야당은 총공세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엄중 주의’를 표했으나, 국민의힘은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까지 거론 중이다.

 

9일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소속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윤 의원은 과방위 사보임은 물론 의원직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날 윤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당시 ‘다음’ 포털의 뉴스편집이 공정하지 않다며 ‘카카오 너무하다.

 

들어오라 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좌진에 보냈다. 이 내용은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7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연설 관련 기사와 달리 주 원내대표의 기사는 뉴스 메인에 잡힌 것을 두고, 카카오 관계자를 국회로 호출할 것을 지시한 것이다.

 


 

위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이런 인사와 함께 상임위 활동을 할 수 없다.

 

향후 조사 및 수사결과에 따라 윤영찬 의원은 의원직을 포함한 공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윤 의원이 과방위원장에 카카오와 네이버를 몇 차례 불렀고 처리한 내용이 무엇인지에 대해 국회 사무처 등에 자료 요청까지 마쳤다.

윤 의원에 대한 질타는 비대위·중진의원 회의에서도 쏟아져 나왔다.

일간지 기자 출신인 정진석 의원은 “포털도 언론이다. 지금이 보도지침 시대, 언론통제 시대도 아닌데 국회의원이 대놓고 국회에 들어오라 말라 얘기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태도이고 서슬 퍼런 갑질”이라고 지적했다.

 

김기현 의원도 “당 차원에서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야 하고 당장 국회 윤리위에 회부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거들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