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주호영 연설 다음포털 메인에 떴다고 윤영찬 “카카오 들어오라 하세요”

등록일 2020년09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야당 “포털 장악 시도” 비판
윤 “이낙연 연설과 형평성 어긋나”

 


 

네이버 부사장 출신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카카오를 압박하는 듯한 문자를 보내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낳고 있다.

 

윤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연설이 카카오가 운영하는 다음 포털사이트 메인에 반영된 것에 대해 ‘관계자 들어오라 하세요’라는 압박성 메시지를 보냈다.

 

야당은 이를 두고 “여론통제가 실화였다”며 해명을 촉구했다.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 참석한 윤 의원의 휴대전화 화면에는 주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한 것이 포털 사이트 전면에 노출된 것에 불만을 제기하는 내용의 대화가 담겨있었다.

 

윤 의원실 보좌진들은 해당 사이트 화면 사진을 올린 후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고 문제를 제기했고, 이에 윤 의원은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며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고 답했다.

제1야당 국민의힘은 곧바로 윤 의원의 행동을 비판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자를 보낸 국회의원 본인도 대형포털사 임원 출신이라고 취재진들 사이에 알려졌다”며 “충격이고 매우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뉴스 통제, 실화였군요.
 
그 동안도 포털을 통한 여론통제를 시도한 겁니까”라며 “민주당은 당장 해명하십시오”라고 지적했다.
 

이날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는 “윤 의원은 동아일보와 네이버 부사장 출신이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으로 언론을 잘 아는 분이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며 “이건 한두번 한 솜씨가 아니다.

 


 

지금까지 (포털 뉴스 배열 등에)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의원은 이날 상임위 회의 도중 신상발언을 신청해 “어제 이낙연 대표 연설을 보면서 카카오 메인 페이지를 모니터링했다.

 

그런데 메인 페이지에 (기사를) 쓰질 않았다.

 

오늘 주호영 대표 때는 연설 시작하자마자 메인에 전문까지 붙어서 기사가 떴다.

 

그래서 형평성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봤다.

 

내가 느끼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내 의견을 전달할 자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 쪽은 실제 카카오 쪽에 연락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