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디지털 교도소'에서 신상공개된 고대생 숨진 채 발견,아니다 해명했는데

등록일 2020년09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해명 후에도 신상 공개 계속
지인 “협박 전화, 문자 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
법적 권한 없이 신상 공개 두고 논란 이어져


 

성범죄자 등의 신상정보를 임의로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 교도소’에 이름과 얼굴 등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학교 학생 A(20)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성범죄 등 강력 범죄를 저지른 범죄자에 대한 신상을 공개한다는 명분으로 만들어진 디지털 교도소가 법적 권한 없이 신상을 공개하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경찰과 A씨의 지인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달 3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가족에게 발견됐다.

 

'디지털 교도소'는 올 7월 A씨가 누군가에게 지인의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하는 '지인능욕'을 요청했다며 A씨의 얼굴 사진·학교·전공·학번·전화번호 등 신상정보를 게시했다.

 

A씨가 누군가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신저 내용·음성 녹음 파일 등도 공개했다.

 

A씨는 신상공개 이후 고려대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글을 올려 "'디지털 교도소'에 올라온 사진과 전화번호, 이름은 내가 맞다"면서도 "그 외의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모르는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서 URL(링크)을 누른 적이 있는데 그때 핸드폰 번호가 해킹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A씨의 해명 이후에도 '디지털 교도소'는 그의 신상을 계속 공개 상태로 유지했다.

 

A씨의 지인은 '에브리타임'에 글을 올려 "'디지털 교도소'에 지난 7월 신상이 공개된 이후 A씨가 악플과 협박 전화, 문자 등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A씨가 재학했던 학과 학생회는 A씨의 억울함을 풀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현재 고려대 재학생·동문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와 '에브리타임', '디지털 교도소' 홈페이지에서는 '디지털 교도소'를 비난하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