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태풍‘ 마이삭’울산 관통 ,대구경북 정전 등 태풍피해 속출

등록일 2020년09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3일 새벽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통과한 울산에서는 강풍으로 인한 정전과 시설물 파손 등 피해가 속출했다.

 

울산시에 따르면 마이삭은 이날 오전 2시 20분께 부산 남서쪽 해안으로 올라오면서 울산에 근접했다.

 

이후 약 2시간 동안 울산 전역에 강한 바람이 불었지만, 비는 많이 내리지 않았다.

 

울산지역 누적강수량(2~3일)은 평균 44㎜이며, 울주군 두서면에서 시간당 30㎜의 비가 내리는 등 최고 95㎜의 비가 내렸다.

 

특히 이날 오전 4시께 울산 동구 미포 해안에서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4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등 울산 전역에서 평균 초속 20~30m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이 때문에 강풍에 의한 정전, 시설파손 등의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2시 5분께 670여 가구의 남구 강변센트럴하이츠아파트가 정전된 것을 시작으로 동구 전하동 푸르지오 1300여 가구, 중구 에일린의뜰 3차 670여 가구, 북구 달천아이파크2차 930여 가구 등 대단위 아파트 단지와 중구 성안동 등 주택가 등 20여 곳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순간 정전을 포함하면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울산 중부경찰서와 동부경찰서도 1~2시간 동안 정전돼 업무에 차질을 빚기도 했다.

 

이날 오전 1시 55분께 남구 선암동 한 주택 창문이 파손되면서 1명이 다쳤다.

 

오전 3시 41분께는 북구 호계동 주택에 인근 폐공장에서 떨어져 나간 패널 지붕이 날아들어 집주인이 찰과상을 입었다.

 

패널 지붕은 주변 전신주 6개를 충격하면서 전신주가 쓰러져 인근 주택 9채와 차량 3대, 오토바이 등을 파손하고 호계동 일대 정전도 발생했다.

 

앞서 0시 33분께 울주군 상북면 한 주택 지붕에 나무 기둥 형태의 길쭉한 구조물이 날아와 꽂히는 사고도 발생했다.

 

이 구조물은 지붕을 관통해 집 내부로 떨어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대원들이 근무하는 중부소방서 성남119 안전센터도 옥상 구조물이 무너지는 피해를 봤다.

 

정전과 누전, 파손 등으로 울산 전역의 교통신호등 55개가 꺼졌고, 상당수가 출근 시간대까지 복구되지 않았다.

 

강한 바람으로 오전 1시 15분부터 통제됐던 울산대교는 오전 6시께부터 차량 통행을 재개했다.

 

이 밖에 간판이 추락하거나 흔들리는 등 피해가 21건, 가로수가 넘어지거나 부러지는 등 피해가 22건에 달했다.

 

건물 외장재가 탈락하거나 지붕이 날아가거나 담장이 무너지는 등의 피해도 29건으로 집계됐다.

 


 

비닐하우스 20㏊와 과수원 200㏊에 낙과 피해도 접수됐다.

 

항공기도 울산과 김포, 울산과 제주 등 총 19편이 결항됐다.

 

3일 대구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까지 대구에서 나무 쓰러짐, 지붕 훼손 등으로 총 92건의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전날 오후 7시 22분 달서구 본동에서 가로수가 쓰러진 것을 포함해 지역 곳곳에서 지붕 훼손, 표지판 등 피해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긴급 안전 조치에 나섰다.

 

전날 오후 10시 46분 동구 효목2동 일대 2천500세대에서는 배전선로에 이물질이 날아들어 순간 정전 사고가 발생해 주민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대구에서는 밤사이 쏟아진 비로 인해 신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신천동로(무태교~동신교) 양방향이 통제된 상태다.

 

경북에서도 정전이 잇따르는 등 현재까지 240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다.

 

경북 영천 고경면에서는 주택 안방이 침수됐다는 신고가, 포항시 구룡포에서는 지붕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1건씩 들어왔다.

 

청송, 영양, 영덕, 포항, 울진 등 경북 5개 시·군에서는 2만1천가구가 정전됐다.

 

이날 오전 6시 30분까지 2천가구에 전기공급이 복구됐다.

 


 

울릉, 청송, 칠곡, 경주, 김천, 영천 등 6개 시·군 11곳 도로는 교통이 통제됐다.

 

누적 강수량은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경주 114.5mm, 영천 102.3mm, 구미 87.5mm, 대구 84.5mm, 청송 84mm, 포항 82.5mm, 영덕 75.4mm, 상주 74.2mm, 봉화 66.6mm, 안동 57.2mm, 울진 57.1mm, 의성 54.2mm, 문경 53.9mm, 영주 38.2mm, 울릉도 0.8mm다.

 

주요지점 일 최대순간풍속은 포항 구룡포 161km/h, 영덕 112km/h, 포항 청하 110km/h, 경주 감포 99km/h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3일 오전 9시를 기해 대구와 경북 일부지역의 태풍경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경북지역에서 경보가 해제된 곳은 구미·경산·김천·칠곡·상주·성주·청도·고령 등 8곳이다.·

 

포항·경주·안동·영천·문경·예천·의성·울진·영덕·봉화·청송·군위·영양 등16곳에는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다.

 

제9호 태풍 마이삭은 3일 오전 6시 30분 기준 강원도 동해시 앞바다로 진출해 시속 70km로 북북동진 중이다.

 

현재 중심기압은 960hPa, 최대풍속은 초속 39m를 유지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