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광주천 범람 위기,8일까지 150㎜ 더 내린다,인근 상인 대피령

등록일 2020년08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7일 광주·전남에 쉴 새 없이 몇시간째 물폭탄이 쏟아져 광주천이 범람 초읽기에 들어가고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낙뢰를 동반한 폭우에 도로와 함께 차량 수십 대가 물에 잠기고 산사면이 유실되기도 했다.

광주천 수위가 넘치기 일보직전까지 올라가 양동시장 상인들에게 긴급대피령이 내려졌다.

양동 태평교(KDB 빌딩 앞) 부근 광주천 수위가 높아지면서 양동시장, 복개 상가 인근에는 하천물이 불과 몇m 위 도로를 삼킬 듯 넘실대고 있다.

양동 둔치주차장, 광주천 1·2교와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도 침수가 우려된다.

상인들도 상가의 전기를 차단하고 폭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운남교 하부도로, 산동교 하부도로, 석곡천·평동천·본량동·임곡동·송산유원지 상류 등 주변 도로도 침수가 우려된다.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오후 4시를 기해 지석천 나주시(남평교) 구간에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홍수통제소는 오후 3시 10분 홍수주의보를 내렸다가 50분 만에 격상했다.

홍수경보 발령에 따라 승촌보, 죽산보도 개방됐다.

오후 4시 40분에는 영산강 나주대교 부근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또한, 이날 오후 경전선 화순∼남평 구간이 침수되면서 대량의 토사가 흘러들었다.

코레일은 해당 구간이 포함된 광주 송정∼순천 열차 운행을 중단했다.

코레일은 오후 7시 18분과 51분 광주 송정역에서 출발하는 순천행 무궁화호 2대 운행이 취소됐다.

코레일은 복구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열차 운행을 재개할 방침이다.

문흥동 등에서는 차량 수십 대가 물에 거의 잠겨 위태로운 상황이 연출됐다.

광주 남구 주월동 백운교차로 인근 도로, 서구 쌍촌동 운천저수지에서 금호동 방면 도로 일부가 침수됐으며 북구 중흥동 동부교육청 인근 도로도 하수구 역류로 추정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서구 화정동 상가와 동구 동명동∼장동 일대 주택도 침수됐다.

광주시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40건 이상의 도로·주택·상가 침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낙뢰로 광주 시내 20여곳 교통 신호등이 누전돼 보수가 이뤄졌다.

며칠에 걸친 비 때문에 무등산 입산이 통제됐으며 금당산도 경사면 토사가 유실돼 산사태 위험 지역으로 간주해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광주시는 오늘 낮 3시쯤 호남권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과 복개상가 일대 상인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다.

상인들은 범람과 시장 침수에 대비해 전기를 차단하고 몸을 피했다.

조금 전 저녁 7시쯤부터는 부산과 경남지역에도 호우경보가 내려졌다.

시간당 50mm 이상의 폭우가 집중되면서 해운대 등 일부 지역에서는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늘어났다.

호남과 영남에는 오늘 밤부터 내일까지 최대 150mm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