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황정민 아나운서 나와 유리창 쾅,생방송서 ‘곡괭이 난동’ 40대 구속영장

등록일 2020년08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황정민 아나운서가 라디오 생방송 도중 봉변을 당했다.
 
KBS 라디오 프로그램 '황정민의 뮤직쇼'가 진행 중이던 스튜디오에 신원 미상의 남성이 나타나 유리창을 부수는 사건이 벌어졌다.

5일 오후 3시40분쯤 서울 여의도 KBS 본관 2층에 있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에 나타난 남성은 곡괭이로 유리창을 내리쳤고, 당시 10초 가량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방송을 타고 고스란히 청취자에게도 전해졌다.
 
당시 오픈 스튜디오는 KBS 쿨 FM의 라디오 프로그램인 ‘황정민의 뮤직쇼’가 진행 중이었다.
 
진행자인 황정민 아나운서가 게스트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일반인도 자유롭게 통행이 가능한 장소였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가 벌어지자 DJ인 황 아나운서는 자리를 피했고, 게스트였던 김형규씨가 마무리 멘트를 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KBS 측은 5일 입장문을 내고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 시큐리티 직원(안전요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앙일보가 입수한 사건 현장의 동영상을 보면 이같은 KBS 측의 설명과는 거리가 있다. 


스튜디오 앞에 나타난 40대 남성이 "황정민 나와"라고 고함을 치며 곡괭이로 유리창을 내려치지만 KBS 시큐리티 직원들은 적극적으로 제압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KBS 측 안전요원 6명이 이 남성을 둘러씼지만 위험을 의식한 탓인지 좀처럼 가까이 접근하지는 못했다.

 

얼마 후 경찰차 사이렌으로 추정되는 소리가 들리자, 남성이 곡괭이를 안전요원들에게 건네면서 사건은 마무리됐다. 

 

이와 관련해 KBS 공영노조 측은 성명을 내고, "생방송은 큰 차질을 빚었고 메인 MC는 혼비백산 스튜디오에서 대피해야 했다"며 "이번 사건은 KBS 시큐리티 요원들의 허술한 경비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만 부끄럽기 짝이 없는 사건이 돼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영노조 측은 "KBS 건물은 현행 통합방위법상 대통령령 제28호에 따라 국가중요시설 가급으로 분류된다.
 
철저한 방호계획이 필수적인 국가중요시설"이라며 "조직기강이 무너져도 이렇게 무너졌는지 국민에게 민망하기 짝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들은 책임자 문책과 이번 사건의 발생과 원인, 문제점에 대한 감사를 요구했다. 

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생방송 중인 KBS 라디오 스튜디오의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며 난동을 피운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47)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 42분쯤 여의도 KBS 본관 앞 공개 라디오홀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며 KBS쿨FM(89.1㎒)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현장에서 체포됐을 당시 A씨는 범행에 사용한 곡괭이 이외에도 가방에 가스총과 작은 곡괭이 2개를 더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의 응급처치를 받았다. A씨 외에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황정민의 뮤직쇼’는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라디오 전파를 탔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A씨는 범행 도중 “황정민 나와”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DJ를 맡은 황정민은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과 KBS 직원들이 제압했다.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